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스푸트니크V' 백신 개발자들, 푸틴 지시로 국가포상받아

송고시간2021-06-09 23:09

beta

러시아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개발자들이 탁월한 과학연구 성과로 국가 포상을 받았다고 타스 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 교육·학술 담당 보좌관(비서관) 안드레이 푸르센코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지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부소장 데니스 로구노프와 러시아군 화생방전 부대 산하 제48 연구소 소장 세르게이 보리세비치 등이 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개발자들이 탁월한 과학연구 성과로 국가 포상을 받았다고 타스 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 교육·학술 담당 보좌관(비서관) 안드레이 푸르센코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지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 소장 알렉산드르 긴츠부르크, 부소장 데니스 로구노프와 러시아군 화생방전 부대 산하 제48 연구소 소장 세르게이 보리세비치 등이 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푸르센코는 "스푸트니크 V를 개발한 이들의 성공은 우연이 아니었다"면서 "러시아엔 이미 이들이 에볼라 백신 등을 비롯한 다른 백신 개발을 위해 만든 플랫폼과 같은 기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개발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이다.

러시아 보건부 산하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하고, 현지 국부펀드인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 국방부 등이 지원했다.

스푸트니크 V는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 전에 1·2상 결과만으로 승인을 받아 한때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그러다가 지난 2월 초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3상 결과가 실리면서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현재 러시아를 포함한 67개국이 이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도 승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