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경태 "감사원 안된다면 권익위에 野 투기조사 맡겨야"

송고시간2021-06-09 17:58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조경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조경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조경태 당대표 후보는 9일 소속 의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와 관련해 "(국회의원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현행법에서 가능하지 않다면, 국민권익위원회에라도 조사를 의뢰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감사원이든 권익위든 어느 기관에 조사를 맡기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민주당 국회의원 출신이기 때문에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사명감이 높은 권익위 공무원을 믿고 맡겨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 후보는 "권익위 조사에서 우리 당 의원들의 문제가 발생한다면 결코 무죄 추정 원칙 뒤에 숨지 않겠다"며 "부동산부정비리척결위원회를 즉각 구성하고, 출당, 제명, 수사 의뢰 등 공당이 할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징계를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원내 지도부는 권익위 조사에 신뢰성이 없다며 감사원에 실태조사를 의뢰한 상태다.

여권에서는 현행법상 감사원이 국회의원에 대한 조사를 할 수 없다며, 권익위의 조사를 수용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