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18대 의원 사찰 정황 2017년 인지…檢수사 불발"

송고시간2021-06-09 17:28

beta

국가정보원이 18대 국회의원에 대한 국정원 불법 사찰 정황을 2017년 이미 인지했던 것으로 9일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 청산을 위해 꾸려진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이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으나 '자료 부족'을 이유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회의에서 "2017년 국정원 개혁발전위가 해당 내용을 인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지만, 검찰은 '자료의 원본이 없다'는 이유로 수사를 더는 진행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고 한 정보위원이 연합뉴스 통화에서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가정보원이 18대 국회의원에 대한 국정원 불법 사찰 정황을 2017년 이미 인지했던 것으로 9일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 청산을 위해 꾸려진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이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으나 '자료 부족'을 이유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회의에서 "2017년 국정원 개혁발전위가 해당 내용을 인지해 검찰 수사를 의뢰했지만, 검찰은 '자료의 원본이 없다'는 이유로 수사를 더는 진행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고 한 정보위원이 연합뉴스 통화에서 전했다.

국회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
국회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지원 국정원장이 9일 국정원 불법사찰에 대한 자체 감찰 결과 보고 등를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1.6.9 toadboy@yna.co.kr

국정원은 "우리도 관련 원본을 찾지는 못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검찰은 출력본이나 복사본으로는 공소 유지가 어렵다는 판단 아래 원본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국정원은 지난 3월부터 18대 의원 전원에 대한 불법사찰 의혹 등 과거 국정원에서 이뤄진 불법사찰에 대한 자체 감찰을 진행 중이다.

국정원이 이날 회의에서 "감찰을 더 진행해봐야 한다"고 밝히자 여야 의원들은 진행이 더디다고 질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위는 오는 30일 전체회의를 다시 열어 국정원의 추가 보고를 받고 '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특별 결의안' 처리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