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서 괴한 총격으로 지뢰 제거 인력 10명 사망

송고시간2021-06-09 16:02

beta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8일(현지시간) 지뢰 제거 단체 소속 인력 10명이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9일 현지 톨로뉴스와 AFP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께 북부 바글란주 바글란-에-마르자키 지구의 지뢰 퇴치 운동 재단인 할로 트러스트(HALO Trust) 사무실에 복면 무장 괴한들이 들이닥쳤다.

괴한들은 사무실 등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이로 인해 10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6명 이상이 다쳤다고 할로 트러스트 관계자는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탈레반이 공격" 주장…탈레반은 부인

아프가니스탄 헤라트주에서 지뢰와 포탄 파편 등을 수거하는 현지 치안 병력.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EPA=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헤라트주에서 지뢰와 포탄 파편 등을 수거하는 현지 치안 병력.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음. [EPA=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8일(현지시간) 지뢰 제거 단체 소속 인력 10명이 괴한들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9일 현지 톨로뉴스와 AFP통신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께 북부 바글란주 바글란-에-마르자키 지구의 지뢰 퇴치 운동 재단인 할로 트러스트(HALO Trust) 사무실에 복면 무장 괴한들이 들이닥쳤다.

괴한들은 사무실 등에서 무차별 총격을 가했고 이로 인해 10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6명 이상이 다쳤다고 할로 트러스트 관계자는 전했다. 괴한이 공격할 때 현장에는 약 110명이 쉬고 있었다.

공격의 배후를 자처한 단체는 아직 없는 상태다.

하지만 아프간 정부는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이번 공격을 주도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

타리크 아리안 아프간 내무부 대변인은 이날 "탈레반이 지뢰 제거 기관 구내로 진입해 모두를 향해 총을 쐈다"고 주장했다.

탈레반은 곧바로 정부 주장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탈레반 대변인인 자비훌라 무자히드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무방비 상태인 사람들에 대한 공격을 비난한다"며 "우리는 비정부기구(NGO)와 정상적인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바글란주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지뢰지대로 알려진 곳이다. 1988년에 설립된 할로 트러스트는 바글란주 등 아프간 전역에서 지뢰 제거 작업을 해왔다.

탈레반은 미군이 지난달 1일부터 아프간에서 공식 철수를 시작하자 바글란, 남부 헬만드주 등 여러 곳에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정부군이 주요 거점을 잇달아 상실하면서 탈레반 장악 지역이 확대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탈레반은 현재 아프간 국토의 50∼70%에서 활동 중이며 국토의 절반을 사실상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일부터 아프간 철군을 시작해 9월 11일 이전에 끝내겠다고 밝힌 상태다.

탈레반은 9·11테러 직후 오사마 빈 라덴을 넘기라는 미국의 요구를 거부했다가 미군의 침공을 받고 정권을 잃었지만 이후 다시 세력을 회복하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