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접종률 80% 샌프란시스코, 미국서 첫 집단면역 달성했을 수도"

송고시간2021-06-09 15:56

beta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가 미국에서 최초로 코로나19 집단면역을 달성한 대도시가 됐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온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SF)의 조지 러더퍼드 전염병학 교수는 이날 가디언에 샌프란시스코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일평균 13.7명 수준으로, 소규모 감염이 이어지고는 있지만 감염 확산을 다시 촉발할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률이 최소 얼마나 돼야 집단면역이 달성되는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아직 통일된 상황은 아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른 도시보다 백신 접종에 적극적…산발적 감염 속 확산 기미 없어

미국 샌프란시스코 골든게이트 휴양지[EPA=연합뉴스]

미국 샌프란시스코 골든게이트 휴양지[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가 미국에서 최초로 코로나19 집단면역을 달성한 대도시가 됐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온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UCSF)의 조지 러더퍼드 전염병학 교수는 이날 가디언에 샌프란시스코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일평균 13.7명 수준으로, 소규모 감염이 이어지고는 있지만 감염 확산을 다시 촉발할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단면역이 바로 이런 모습"이라며 "확진자는 개별적으로 나타날 수 있지만 집단으로 퍼지지는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률이 최소 얼마나 돼야 집단면역이 달성되는지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아직 통일된 상황은 아니다. 기존의 면역 체계를 위협하는 새 변이 바이러스가 끊임없이 등장하는 등 팬데믹 전개 상황이 계속 바뀌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초기엔 인구의 60∼70%가 면역력을 갖추면 집단면역이 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견해가 있었으나 지금은 80∼90% 수준으로 상향 조정됐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는 이미 그 목표치에 근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샌프란시스코 보건당국 자료에 따르면 백신 접종이 가능한 인구의 약 80%가 최소 1회 이상 접종을 했고, 68%는 접종을 완료했다.

특히 아시아태평양계 인구의 백신 접종률이 평균 접종률보다 훨씬 더 높은 반면, 흑인 접종률은 평균보다 16% 포인트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샌프란시스코가 다른 대도시에 비해 어린이 인구가 적어 그만큼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인구 비율이 높다는 점, 주민 성향이 백신 접종과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에 적극적이라는 점 등도 집단면역 달성에 도움을 주는 요소로 꼽힌다.

다른 도시보다 밀집된 환경의 인구 지형 또한 신속한 백신 접종을 가능케 했다는 평가다.

감염병 박사인 피터 친 홍 UCSF 부학장은 샌프란시스코가 과거 에이즈와의 싸움의 선봉에 선 도시였다는 점도 보건 관련 조치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가져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샌프란시스코는 학계와 공중보건을 지역사회, 정치와 편견 없이 잘 통합해 온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백신에 대한 지지가 강하고 마스크 착용이 잘 정착된 곳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