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드만삭스 "세계 반도체 부족, 내년 하반기 완화 가능성"

송고시간2021-06-09 15:17

beta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상황이 내년 하반기쯤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골드만삭스가 예상했다.

8일(현지시간)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아시아 경제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앤드루 틸튼은 지금이 아마도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자동차 업계 등의 생산 차질이 가장 심각하게 나타나는 시기일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틸튼은 최악의 시기는 곧 끝나고 점진적인 회복세가 나타날 것이라면서 내년 하반기에는 반도체 부족 상황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상황이 내년 하반기쯤 완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골드만삭스가 예상했다.

8일(현지시간)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아시아 경제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앤드루 틸튼은 지금이 아마도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자동차 업계 등의 생산 차질이 가장 심각하게 나타나는 시기일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틸튼은 최악의 시기는 곧 끝나고 점진적인 회복세가 나타날 것이라면서 내년 하반기에는 반도체 부족 상황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틸튼은 가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주요 반도체 생산국가 중 하나인 대만의 생산 차질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반도체 시장 상황을 면밀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차량용 반도체 (PG)
차량용 반도체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