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사건 공대위 "결심공판 연기는 가해자 반성없다는 것"

송고시간2021-06-09 15:01

beta

오거돈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8일 예정된 오 전 부산시장 구형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9일 입장문을 내고 "오 전 시장이 피해자의 고통에 한 톨의 책임감이 있었다면 이런 식으로 재판을 연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가해자가 구형 직전에 양형 조사를 신청하였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결심이 연기됐다"며 "재판부는 두 번의 공판으로 재판이 마무리될 것이라는 약속을 깨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결심공판 연기를 통해 오거돈은 조금의 반성도 없음을 더욱 명백하게 보여주었다"며 "피해자는 결심공판 연기 소식에 집으로도 직장으로도 돌아가지 못하고 또다시 병원으로 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거돈 엄벌 촉구하는 여성단체
오거돈 엄벌 촉구하는 여성단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8일 예정된 오 전 부산시장 구형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9일 입장문을 내고 "오 전 시장이 피해자의 고통에 한 톨의 책임감이 있었다면 이런 식으로 재판을 연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가해자가 구형 직전에 양형 조사를 신청하였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결심이 연기됐다"며 "재판부는 두 번의 공판으로 재판이 마무리될 것이라는 약속을 깨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결심공판 연기를 통해 오거돈은 조금의 반성도 없음을 더욱 명백하게 보여주었다"며 "피해자는 결심공판 연기 소식에 집으로도 직장으로도 돌아가지 못하고 또다시 병원으로 갔다"고 말했다.

공대위는 "법원이 오 전 시장을 엄중히 처벌함으로써 우리 사회에서 꼼수가 통하지 않음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