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靑 인근에 '산재 분향소' 설치 시도…경찰 제지

송고시간2021-06-09 12:56

beta

잇따른 노동자 산업재해 사망 속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9일 청와대 인근에 대통령의 긴급 대책을 촉구하는 '시민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관할 구청과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다.

민주노총 관계자 20여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 모여 분향소와 농성장으로 쓰일 천막 2동을 펼치려 했다.

민주노총은 "고(故) 이선호씨가 숨진 지 50일이 됐고 대통령은 유족에게 고개를 숙였지만 노동자들의 죽음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며 "대통령은 죽음의 행렬을 막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대통령에게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분향소를 설치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 분향소 설치하려다
산재 사망 노동자 추모 분향소 설치하려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9일 오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 등이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분향소 및 농성장을 설치하려다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2021.6.9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잇따른 노동자 산업재해 사망 속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9일 청와대 인근에 대통령의 긴급 대책을 촉구하는 '시민 분향소'를 설치하려다 관할 구청과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다.

민주노총 관계자 20여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 모여 분향소와 농성장으로 쓰일 천막 2동을 펼치려 했다. 그러나 주변에서 대기하고 있던 종로구청 공무원·경찰력 400여명과 30분가량 마찰을 빚은 끝에 천막 등 장비를 압수당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 신고는 주민센터 앞 인도 구역에 돼 있는데 천막을 도로에까지 치려고 해 종로구청이 금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고(故) 이선호씨가 숨진 지 50일이 됐고 대통령은 유족에게 고개를 숙였지만 노동자들의 죽음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며 "대통령은 죽음의 행렬을 막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대통령에게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분향소를 설치하려는 것"이라고 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추모의 공간 하나 만드는 것조차 용납하지 않는 정부가 노동자들의 목숨을 지킬 생각이 있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채증 자료 등을 토대로 이날 마찰을 빚은 민주노총 관계자들에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사항이 있는지 검토할 방침이다.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분향소 설치 시도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분향소 설치 시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9일 오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관계자 등이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분향소 및 농성장을 설치하려다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2021.6.9 pdj6635@yna.co.kr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