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박지원 "한미정상회담 전후 남북 간 의미있는 소통"(종합)

"북한, 공격적 평가 예상되지만 美와 대화 입장 정리 순서 될것"

정보위 보고…"조용원 노동당 제1비서 돼도 실질적 2인자는 김여정"

국회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
국회 출석한 박지원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지원 국정원장이 9일 국정원 불법사찰에 대한 자체 감찰 결과 보고 등를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1.6.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9일 "남북 간 최근 의미 있는 소통이 이뤄졌다"고 국회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 전후로 소통이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여러 참석자가 연합뉴스에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기와 연락 채널에 대해선 보고하지 않았다. 한미정상회담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1일 미 백악관에서 개최된 바 있다.

박 원장은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북한이 공식 입장을 내지 않는 배경에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식 발표 없이 미국의 대북 정책이나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평가·분석을 했을 것"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당 전원회의를 통해서나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혹은 외무성을 통해 대만해협, 미사일, 인권 문제에 대해 조목조목 따지는 공격적인 평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그것은 통과의례로서 미국과 대화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하는 순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장은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 바로 다음 가는 직책인 노동당 제1비서 자리에 조용원 당 조직비서가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선 "관련 첩보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김여정 부부장이 대남·대미·민생·코로나19 관련 실질적 2인자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조용원이 제1비서가 되더라도 김 부부장에게 2인자 역할이 부여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