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모주 청약 열풍 속 증권사 전산장애 빈번…금감원 '주의' 경보

송고시간2021-06-09 12:01

beta

공모주 청약 등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증권사 전산장애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9일 소비자 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이날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증권사 전산장애 관련 민원은 254건에 달했다.

금감원은 최근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 고조로 주식거래가 증가하고 기업공개(IPO) 시장에서도 공모주 청약 후 차익 실현을 위한 거래가 집중되면서 증권사 전산장애가 잦아졌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1분기 민원 254건…"주문기록 증거 남겨야"

SKIET 청약 당시 모습
SKIET 청약 당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공모주 청약 등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증권사 전산장애가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9일 소비자 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이날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증권사 전산장애 관련 민원은 254건에 달했다.

이는 작년과 2019년 한 해 동안의 민원 건수(각각 193건, 241건)를 넘어서는 수치다.

금감원은 최근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 고조로 주식거래가 증가하고 기업공개(IPO) 시장에서도 공모주 청약 후 차익 실현을 위한 거래가 집중되면서 증권사 전산장애가 잦아졌다고 분석했다.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 이용량 급증이 전산장애로 이어지는 것이다.

최근 카카오게임즈나 SK바이오사이언스, SK아이이티테크놀로지(SKIET) 등 인기 공모주의 청약 및 거래 초기 과정에서도 전산장애가 발생해 소비자들의 불편이 초래된 바 있다.

전산장애 발생으로 매매주문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손실을 본 경우에도 주문기록 등 증거가 없으면 사후에 구제받기가 어렵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금감원은 피해 예방을 위해 3가지 체크 포인트를 함께 안내했다.

우선 평소 거래하는 증권사의 주거래 수단(MTS, HTS) 외 거래 증권사 지점 및 고객센터 연락처 등 대체 주문 수단을 미리 확인해둬야 한다.

또한 전산장애 발생 시 당황하지 말고 늦더라도 반드시 전화 기록이나 MTS·HTS 등에 접속한 기록(로그 기록)을 남겨야 한다.

대체 주문이 불가능하거나 일부 미실행 된 경우 애초 의도했던 주문 내용을 객관적으로 증빙해 증권사에 보상 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거래소의 변동성 완화장치(VI) 발동 등 시장조치에 따라 매매가 중단되거나 제한되는 경우도 있으니 이를 전산장애와 혼동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