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하이닉스 임금 8∼9% 올린다…신입 초봉 삼성 넘을 듯

송고시간2021-06-09 11:42

beta

SK하이닉스[000660] 노사가 기술 사무직(일반직) 임금은 평균 8%, 생산직은 약 9%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임금 인상률이 3∼4%였던 최근 2년과 비교해 두배 이상으로, 최근 대기업 연봉·성과급 논란에 대응해 사측이 전향적으로 임금 인상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청주 사업장 전임직(생산직)노조, 민주노총 산하 기술 사무직 노조는 7∼8일 임금 협상을 마무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반직·생산직 임금협상 잠정 합의…초봉 5천40만원으로 인상

성과급 논란으로 반발 커지자 연봉 크게 올려 사기 진작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SK하이닉스[000660] 노사가 기술 사무직(일반직) 임금은 평균 8%, 생산직은 약 9%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임금 인상률이 3∼4%였던 최근 2년과 비교해 두배 이상으로, 최근 대기업 연봉·성과급 논란에 대응해 사측이 전향적으로 임금 인상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SK하이닉스 이천 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한국노총 산하 이천·청주 사업장 전임직(생산직)노조, 민주노총 산하 기술 사무직 노조는 7∼8일 임금 협상을 마무리했다.

기술 사무직 임금 인상률은 8.07%, 생산직 임금 인상률은 약 9%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신입사원 초임을 기존 4천만원대에서 5천40만원으로 인상하고, 전 직원에게 임금협상 타결 특별 격려금으로 250만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본급의 1천%가 상한인 초과이익분배금(PS)에 대해서는 PS 지급 한도를 초과하는 영업이익이 발생할 경우 이듬해 1월에 논의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연초에 높은 성과급을 지급하는 보수 구조를 갖고 있었다. 그러나 성과급은 반도체 업황에 따라 변동이 큰 데다, 특히 올해 초 성과급 갈등이 크게 불거지면서 재계 전반에 논란이 확산하는 계기가 됐다.

SK하이닉스는 예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임금을 올리면서 구성원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경쟁사 이직 동요 등을 불식시키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SK하이닉스 신입사원 연봉은 기본급에 성과급까지 더하면 최대 9천만원 이상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SK하이닉스 노조는 오는 11일 대의원회의에서 임금 인상 잠정 합의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