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어머니 곁에 영원히 잠들다

송고시간2021-06-09 09:42

beta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가족과 축구인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고 어머니 곁에서 영면한다.

췌장암 투병 끝에 지난 7일 오후 50세를 일기로 사망한 유 전 감독의 장례가 9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축구인장으로 치러졌다.

유 전 감독과 함께 국가대표로 한일 월드컵 4강 기적을 일궜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최진철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췌장암과 싸우다 50세 일기로 7일 별세…9일 축구인장 엄수

'2002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별세 (CG)
'2002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별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가족과 축구인들의 마지막 배웅을 받고 어머니 곁에서 영면한다.

췌장암 투병 끝에 지난 7일 오후 50세를 일기로 사망한 유 전 감독의 장례가 9일 오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축구인장으로 치러졌다.

발인 등 장례 절차는 유족 뜻에 따라 가족과 일부 대한축구협회 관계자 및 축구인 등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됐다.

유 전 감독의 유족은 부인 최희선씨와 2남(선우, 성훈) 1녀(다빈)가 있다.

조문객 맞는 축구인들
조문객 맞는 축구인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에서 축구인들이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을 맞이하고 있다.
왼쪽부터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 대한축구협회 김병지 부회장,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 안정환, 현영민 해설위원, 이천수 대한축구협회 사회공헌위원장. 2021.6.8 hwayoung7@yna.co.kr

유 전 감독과 함께 국가대표로 한일 월드컵 4강 기적을 일궜던 황선홍 전 대전하나시티즌 감독,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최진철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비보를 듣고 빈소로 한걸음에 달려왔던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 송경섭 감독, 안효연 동국대 감독, 성남FC 골키퍼 김영광 등 동료·후배들도 고인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유 전 감독은 경기도 용인평온의숲에서 화장 후 충북 충주시 앙성면 진달래메모리얼파크에서 영면한다. 지난해 3월에 역시 췌장암과 싸우다 별세한 고인의 어머니를 모신 곳이다.

유 전 감독은 인천 지휘봉을 잡고 있던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런데도 벤치를 지키며 그해 인천의 2부 리그 강등을 막아냈다.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별세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별세

(서울=연합뉴스)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사진은 2019년 11월 30일 경남 창원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경남FC-인천유나이티드 경기에서 무승부로 1부 리그 잔류를 확정한 뒤 코칭스태프와 포옹하는 유상철. 2021.6.7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이후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고 인천 사령탑에서 물러나 치료에 전념했다.

투병 중에 어머니를 여의는 큰 슬픔을 겪으면서도 유 전 감독은 강한 의지로 건강을 회복해 가는 듯한 모습을 보여 희망을 안겼다.

고인은 인천 훈련장이나 경기장에 종종 모습을 드러냈고, TV 예능 프로그램에 한일 월드컵 당시 대표팀 동료들과 출연하기도 했다.

지난 시즌 중반기 인천이 부진에 빠져 감독이 경질되자 유 전 감독의 현장 복귀가 거론되기까지 했다.

하지만 올해 초 암세포가 뇌로 전이되면서 병세가 급격히 악화했고, 결국 투병 1년 8개월여 만에 짧은 생애를 마감했다.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
유상철 전 감독,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

(서울=연합뉴스)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별세했다. 향년 50세. 사진은 2002년 6월 4일 저녁 부산에서 열린 한일월드컵 D조 한국의 첫
경기 폴란드와의 경기에서 두번째 골을 넣은 유상철(왼쪽)이 설기현과 환호하는 모습. 2021.6.7 [연합뉴스 자료사진] utzza@yna.co.kr

골키퍼를 제외한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한 선수였던 유 전 감독은 울산 현대와 요코하마 F.마리노스, 가시와 레이솔(이상 일본)을 거치며 12년간 프로 생활을 한 후 2006년 울산에서 은퇴했다.

청소년대표와 올림픽대표, 국가대표 등 연령별 대표팀을 두루 지낸 그는 한일 월드컵에서는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하며 4강 신화 작성에 앞장섰다.

고인의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통산 기록은 124경기 18골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fCBHsqSS0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