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다로 흘러가는 플라스틱 막는 '거품장벽' 기술 주목

송고시간2021-06-09 09:31

beta

바다를 더럽히고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플라스틱의 유입을 효과적으로 막아내는 신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CNN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덜란드 업체 '거대 거품장벽'이 개발한 이 시설은 물속에서 압축공기를 분사해 거품으로 된 벽을 만들어 바다로 흘러가는 쓰레기를 막는 방식이다.

거품장벽의 최고 기술책임자인 필립 에르호른은 네덜란드 아이셀강에서 북해로 흘러가는 플라스틱의 86%를 걸러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네덜란드 운하에서 유입 쓰레기 86% 차단

순수한 물거품막…"선박운항·생태에 영향 없다"

네덜란드 아이셀강에서 바다로 유입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86%를 걸러낸 것으로 파악된 거품장벽[개발업체 '거대 거품장벽 홈페이지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네덜란드 아이셀강에서 바다로 유입되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86%를 걸러낸 것으로 파악된 거품장벽[개발업체 '거대 거품장벽 홈페이지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바다를 더럽히고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는 플라스틱의 유입을 효과적으로 막아내는 신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CNN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웨스터독 운하에서 운영되는 거품장벽 시설을 소개했다.

네덜란드 업체 '거대 거품장벽'이 개발한 이 시설은 물속에서 압축공기를 분사해 거품으로 된 벽을 만들어 바다로 흘러가는 쓰레기를 막는 방식이다.

거품장벽은 1㎜ 크기의 플라스틱까지 차단해내고 별도 포집 장치는 크기가 1㎝ 이상 물체를 수거한다.

이 시설은 울타리나 그물처럼 강을 막아 선박 운항을 방해하거나 생태를 교란하지 않고 플라스틱을 걸러낼 수 있다고 CNN은 전했다.

간혹 작은 생물체가 거품장벽 때문에 갇히기도 하지만 이들은 시간이 지나면 포집 장치를 통해 빠져나갈 수 있다.

개발업체는 거품이 어류 이동에 미치는 영향은 외부 연구기관이 따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품장벽이 흘러내려가는 쓰레기를 차단하는 그림[개발업체 '거대 거품장벽'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거품장벽이 흘러내려가는 쓰레기를 차단하는 그림[개발업체 '거대 거품장벽'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암스테르담시와 수자원 관리 당국은 2019년 10월 거품장벽을 도입해 효과를 보고 있다.

거품장벽의 최고 기술책임자인 필립 에르호른은 네덜란드 아이셀강에서 북해로 흘러가는 플라스틱의 86%를 걸러냈다고 밝혔다.

바다에 있는 플라스틱의 80%는 강을 통해 내려오거나 해안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에르호른은 특히 주민이 쓰고 버린 뒤 바람이나 빗물에 실려 운하로 들어온 비닐봉지가 쓰레기의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지구촌 전체에서는 매년 110만t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들어가 해양 생물의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

큰 플라스틱뿐만 아니라 5㎜ 미만의 미세 플라스틱 쓰레기도 심각한 골칫거리다.

이런 플라스틱은 먹이로 오인되는 탓에 동물성 플랑크톤, 어류, 포유류 등 해양 생물의 소화기관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