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탄소 제로 원자력 추진선 개발한다…원자력연·삼성중공업 협약

송고시간2021-06-09 09:30

beta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삼성중공업이 탄소 배출이 없는 원자력 추진선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

원자력연은 전날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삼성중공업과 용융염 원자로(MSR) 분야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MOU)을 했다고 9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원자력연·삼성중공업, 용융염 원자로 공동 연구 MOU
원자력연·삼성중공업, 용융염 원자로 공동 연구 MOU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삼성중공업이 탄소 배출이 없는 원자력 추진선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

원자력연은 전날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삼성중공업과 용융염 원자로(MSR) 분야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MOU)을 했다고 9일 밝혔다.

MSR은 최근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배출 제로 에너지원으로 주목받는 '소형모듈원자로'(Small Module Reactor)의 하나이다.

핵연료 사용 주기가 20년 이상으로 선박 수명 주기와 같아 한 번 탑재하면 교체할 필요가 없고, 원자로 크기도 상대적으로 작아 선박에 적용하기 쉽다.

특히 원자로 내부에 이상 신호가 생기면 액체 핵연료인 용융염이 굳도록 설계돼 중대 사고를 원천 차단할 수 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양 기관은 앞으로 소형모듈형원자로 기반 해양 원자력 제품 설계, 요소기술 개발과 성능 검증, 해양 원자력 제품의 비즈니스 모델 개발 등 분야에서 협력기로 했다.

박원석 원자력연 원장은 "MSR은 기후 변화 이슈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무탄소 에너지원"이라며 "이에 기반한 해양 수송선은 국제 물류에서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