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5일 미·EU 정상회의서 무역분쟁 해소 예상…반도체 협력도"

송고시간2021-06-09 06:28

beta

15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무역분쟁 해소가 합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 보도했다.

미국과 EU는 12월 1일 이전에 철강 및 알루미늄과 관련한 관세도 없애는 방향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EU 정상들은 또한 양쪽 지역에서 반도체 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파트너십도 발표할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블룸버그, 합의문 초안 입수…"코로나19 기원 추가조사 지지도 포함"

바이든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15일(현지시간) 열리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정상회의에서 무역분쟁 해소가 합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미-EU 정상회의 합의문 초안을 입수했다며 우선 양측이 항공기 보조금 분쟁과 관련해 7월 11일 이전에 해결책을 찾기로 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EU가 유럽 최대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했다며 2019년 75억 달러 상당의 EU 제품에 관세를 부과했으며 EU도 미국산 제품에 대한 40억 달러 규모 보복관세로 맞섰다. 보복관세 부과는 지난 3월 4개월간 유예된 상태다.

미국과 EU는 12월 1일 이전에 철강 및 알루미늄과 관련한 관세도 없애는 방향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미국은 2018년 유럽의 철강·알루미늄 수출품에 관세를 매겼고 EU는 할리 데이비드슨을 비롯한 미국 수입품 34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로 보복에 나섰다.

미·EU 정상들은 또한 양쪽 지역에서 반도체 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파트너십도 발표할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초안에는 "반도체의 글로벌 공급망 재균형에 있어 EU와 미국의 파트너십 구축에 전념한다"는 내용이 들어갔으며 가장 강력하고 효율적인 반도체 생산과 설계를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통신은 반도체 칩 품귀 사태 속에 이뤄지는 미국과 EU의 이러한 움직임이 아시아 제조기업에 대한 의존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추가 조사 지지도 포함됐다.

사안에 밝은 소식통은 통신에 미국이 EU에 지지를 요청한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합의문에 포함되면 중국의 반발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 정보당국이 분명한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90일 이내에 다시 보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양측은 신장 및 티베트 지역에서 자행되는 인권 침해, 홍콩의 민주적 절차 저해, 경제적 강압, 남·동중국해 상황 등 다양한 중국 관련 우려도 공유키로 했다.

통신은 아직 초안이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1∼15일 영국과 벨기에를 방문,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미·EU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취임 후 첫 유럽 순방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약화한 대서양 동맹을 재건, 강력한 동맹을 토대로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