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제조한 테슬라 전기차 5월 판매량 29% 증가

송고시간2021-06-09 03:55

beta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공장에서 제조한 전기차의 5월 판매량이 4월과 비교해 29% 증가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8일(현지시간) 중국 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4월 판매량(2만5천845대)보다 29.4% 증가한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소비자 반발 극복?…"7∼8월 판매 추이 지켜봐야"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테슬라 전기차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테슬라 전기차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공장에서 제조한 전기차의 5월 판매량이 4월과 비교해 29% 증가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8일(현지시간) 중국 승용차시장정보연석회(CPCA)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CPCA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중국 공장에서 만들어 현지 고객에게 인도한 전기차와 수출한 차량을 합쳐 모두 3만3천463대를 팔았다.

이는 4월 판매량(2만5천845대)보다 29.4% 증가한 수치다.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해 유럽 등으로 수출한 전기차는 1만1천527대를 기록해 4월(1만4천174대)보다 줄었지만, 중국 현지 고객에게 판매한 전기차(2만1천936대)가 4월(1만1천671대) 대비 87.9% 늘었다.

최근 미국 주식 시장에서는 테슬라가 중국발 악재로 고전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졌지만, 5월 판매량은 시장의 우려와는 달리 일단 반등했다.

테슬라는 지난 4월 상하이 모터쇼에서 현지 고객이 브레이크 고장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인 것을 계기로 품질 불량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고, 크고 작은 차 사고도 잇따르면서 중국 내에서 반(反)테슬라 감정이 고조됐다.

이달 3일에는 미국 테크기업 전문 매체 더인포메이션이 중국 시장에서 테슬라 차 주문량이 반 토막 났다는 뉴스를 전하면서 당일 테슬라 주가는 5.33% 급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서 생산된 테슬라 차의 판매량이 늘어난 것에 대해 "중국 소비자의 반발에도 테슬라의 현지 판매가 회복됐다"고 보도했다.

다만, 5월 판매량만으로 테슬라 차에 대한 중국 내 반감이 사라졌다고 판단하기에는 시기상조이고 "7∼8월 판매량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CPCA의 분석을 함께 전했다.

jamin7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y1TcCAoSH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