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OC,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난민 출신 선수 29명 발표

송고시간2021-06-08 21:35

beta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8일(현지시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팀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아프가니스탄과 에리트레아,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 11개국 출신 선수 29명은 태권도와 수영, 레슬링 등 12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난민팀 선수들이 "우리 올림픽 공동체의 필수적인 구성원(integral part)"이라며 "세계에 연대와 회복, 희망의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팀 선수들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팀 선수들

[사진=IO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8일(현지시간)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난민팀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아프가니스탄과 에리트레아, 시리아, 베네수엘라 등 11개국 출신 선수 29명은 태권도와 수영, 레슬링 등 12개 종목에 출전할 예정이다.

이는 2016년 브라질에서 열렸던 리우 올림픽 때보다 19명 늘어난 것이다.

이들은 '난민 올림픽 팀'의 뜻을 지닌 불어 머리글자를 딴 'EOR'이라는 이름의 팀으로 IOC와 유엔난민기구(UNHCR)의 지원을 받아 출전한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난민팀 선수들이 "우리 올림픽 공동체의 필수적인 구성원(integral part)"이라며 "세계에 연대와 회복, 희망의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