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막말 논란+투기의혹' 김수흥 의원 잇단 악재…지역사회 '술렁'

송고시간2021-06-08 17:07

beta

최근 막말 논란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수흥(익산갑) 국회의원이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탈당 권유를 받자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민주당은 8일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농지법 위반 의혹이 있는 김 의원 등 12명 모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키로 했다.

지역구에서는 "초선 의원으로 바른 정치를 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잇단 구설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서 탈당 권유… 김 의원 측 "조만간 해명 자료 낼 것"

김수흥 국회의원
김수흥 국회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최근 막말 논란으로 곤란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수흥(익산갑) 국회의원이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탈당 권유를 받자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민주당은 8일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농지법 위반 의혹이 있는 김 의원 등 12명 모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키로 했다.

지역구에서는 "초선 의원으로 바른 정치를 할 것으로 기대했으나 잇단 구설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특히 김 의원은 지난 4월 익산 한국식품 산업클러스터 진흥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로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노동조합은 "김 의원이 클러스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진흥원 경영진과 입주 기업을 모욕했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김 의원은 클러스터 진흥원 이사장에게 '당신 낙하산이냐' 등 인격 모독을 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진흥원에 전문가들이 없기 때문에 '사업본부장님도 낙하산입니까'라고 물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얼마 후 익산시의회에서 이 문제가 다시 불거졌다.

조남석 익산시의원은 지난달 김 의원을 엄호하려는 취지에서 "국회의원은 시민 대표니까 (공공기관 직원에게) 욕을 할 수도 있다"는 막말을 해 물의를 빚었다.

조 시의원은 지난달 26일 열린 산업건설위원회 행정사무 감사에서 국가식품클러스터와 관련한 질의 도중 "클러스터 진흥원이 일개 노조를 구성해 국회의원을 함부로 대했다"며 "그것은 국회의원을 뽑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은 시민이 탄핵해야지 진흥원이 왜 그렇게 얘기하느냐"며 "정치인은 시민의 대표니까 개×× 라고 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욕 할 수 있지 않으냐, 그게 갑질이냐"고 반문해 논란을 키웠다.

이런 상황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까지 겹치자 김 의원 측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그래픽] 민주당, 부동산 의혹 의원 12명 탈당 권유
[그래픽] 민주당, 부동산 의혹 의원 12명 탈당 권유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김 의원 측은 "민주당이나 조사를 한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어떤 땅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아직 통보받지 못했다"면서도 "조만간 해명 자료를 통해 의혹을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일각에서는 "투기 의혹이 있다는 것뿐이지 아직 투기했다고 단정할 수는 없지 않으냐"며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신중론과 함께 "10년간 국회사무처에서 일하고 차관급인 국회 사무처장을 지낸 김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제3기 신도시투기 행태와 뭐가 다르냐"고 질타했다.

icho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WYzpbygIO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