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운협회 "정기선사 공동행위는 해운법에 명시된 정당행위"

송고시간2021-06-08 16:53

beta

한국해운협회는 8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해운사들의 가격담합 의혹과 관련해 제재에 착수한 데 대해 "이는 해운법에 따른 정당한 공동행위로, 공정거래법이 아닌 해운법에 따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운협회는 이날 여의도 해운회관에서 '해운기업 공동행위 조사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해운협회는 이와 관련해 "운임을 함께 조정하는 등의 공동행위가 해운법에 명시됐다"면서 "화주 단체와의 사전 협의, 해양수산부 신고, 자유로운 입·탈퇴 등 해운법에 따른 요건을 모두 충족했고, 정당한 공동행위였다"고 반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정위 심사서 담합으로 판단하자 반박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해운협회는 8일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해운사들의 가격담합 의혹과 관련해 제재에 착수한 데 대해 "이는 해운법에 따른 정당한 공동행위로, 공정거래법이 아닌 해운법에 따른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운협회는 이날 여의도 해운회관에서 '해운기업 공동행위 조사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최근 공정위는 23개 해운 사업자와 동남아정기선사협의회에 한국-동남아 항로에서 총 122차례의 운임 관련 합의가 있었다며 동남아 항로 관련 매출액의 8.5~10%의 과징금을 부과하겠다는 심사보고서를 발송했다.

목재 수입업계가 2018년 7월 국내 해운사들이 동남아시아 항로 운임 가격을 일제히 올려 청구하는 등 담합이 의심된다며 공정위에 신고한 지 3년 만이다.

보고서를 받은 23개 사업자에는 HMM[011200]과 SM상선, 팬오션[028670], 장금상선 등이 포함됐다.

해운협회는 이와 관련해 "운임을 함께 조정하는 등의 공동행위가 해운법에 명시됐다"면서 "화주 단체와의 사전 협의, 해양수산부 신고, 자유로운 입·탈퇴 등 해운법에 따른 요건을 모두 충족했고, 정당한 공동행위였다"고 반박했다.

해운협회는 공정위 제재 시 국가정책인 해운산업재건계획에 불이익을 미치는 등 문제점을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해운협회는 "한진해운 파산 이후 추진 중인 해운산업재건계획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면서 "선복 부족으로 수출 물류에 애로가 있는 상황에서 과징금을 내기 위해 선사들이 배를 팔면 선복 부족 현상은 심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외국과의 외교 마찰 및 보복 조치, 동남아 항로에서의 해상운송 서비스 차질 등도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해운협회는 "해운기업은 그동안 해운법에 따른 공동행위 관련 절차를 준수했다"면서 "행위절차에 대한 미비가 있어도 가격 조정은 해운법에서 규율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해운협회 기자간담회
한국해운협회 기자간담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