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의회, 군산항에 '전자상거래 특별수송장치장 설치' 촉구

송고시간2021-06-08 15:14

beta

전북도의회는 8일 열린 제382회 정례회에서 '군산항 전자상거래 특별수송장치장 설치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건의안을 관세청 등에 발송했다.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전북도는 중국과 국제 전자상거래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지리적 강점이 있는 군산항에 전자상거래 특별수송장치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전북도의회는 "소비자 권리 보장과 국가적 물류비 절감 등을 위해 군산세관을 특송화물 취급 세관으로 지정하고, 군산항에 특별수송장치장을 조속히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산∼스다오 오가는 화객선
군산∼스다오 오가는 화객선

[군산시 제공]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회는 8일 열린 제382회 정례회에서 '군산항 전자상거래 특별수송장치장 설치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건의안을 관세청 등에 발송했다.

전북도의회에 따르면 전북도는 중국과 국제 전자상거래 물동량이 증가하면서 지리적 강점이 있는 군산항에 전자상거래 특별수송장치장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실제 군산∼중국 스다오(石島) 노선은 연간 100만건 가량의 특송화물을 실어 나르고 있다.

하지만 관세청 등의 미온적 태도로 군산항에 전자상거래 화물 통관장이 설치되지 않아 군산항으로 들어온 전자상거래 화물은 다시 인천항으로 운송된 후 통관되는 실정이다.

현재 전자상거래 해상특송화물은 인천항과 평택항에서 통관이 이뤄진다.

이로 인해 호남 지역의 이른바 '해외 직구' 이용자들은 군산항에 전자상거래 특송장치장을 설치해 물류비를 줄이고 화물의 배송 기간도 단축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전북도의회는 "소비자 권리 보장과 국가적 물류비 절감 등을 위해 군산세관을 특송화물 취급 세관으로 지정하고, 군산항에 특별수송장치장을 조속히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