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청권광역철도 청주 패싱 없어야" 충북도민 한목소리

송고시간2021-06-08 14:58

beta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도심 통과를 요구하는 지역사회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와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상생발전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 청주 상당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청주도심 연결 충청권 광역철도를 국가계획에 즉각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청주시민도 도심에서 광역철도를 타고 대전, 세종, 동탄에 가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며 "'청주 패싱'은 없도록 정부 계획에 반드시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도심 통과를 요구하는 지역사회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와 국가균형발전·지방분권·상생발전 충청권 공동대책위원회는 8일 청주 상당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청주도심 연결 충청권 광역철도를 국가계획에 즉각 반영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수도권 인구가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을 넘었고, 수도권의 부동산 가격은 폭등하고 있는 반면 나머지 지방 기초단체 중 절반은 소멸 위기에 처해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국가균형발전의 일관된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여당이 선거에서 이기기 위해 수도권 눈치보기에 급급한 근시안적 접근으로 국가균형발전을 내팽개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 의무는 헌법에 명시된 국민과 약속"이라며 "정부·여당은 기존 충북선을 활용한 국토교통부의 안은 즉각 폐기하고 청주도심을 연결하는 합리적 방안이 반영되도록 하라"고 요구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도 이날 정부 세종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을 만나 청주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구축과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와 관련한 국가정책사업 조기 확정 등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청주시민도 도심에서 광역철도를 타고 대전, 세종, 동탄에 가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며 "'청주 패싱'은 없도록 정부 계획에 반드시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청주시의회와 범시민대책위는 이날도 국토부 앞에서의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지난 2일부터 청주도심 통과 노선 반영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앞서 지난 4월 22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공청회에서 공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 초안에는 충청권 4개 시·도(충북·충남·대전·세종)가 건의한 대전∼세종∼충북 노선의 충청권 광역철도(29㎞)가 포함됐다.

하지만 충북도와 청주시 등이 강력히 요구했던 청주도심 통과 노선은 빠졌다.

국교부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확정안을 이달 말 고시할 예정이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