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영진 시장 "정부 백신구매를 돕기 위해 선의로 시작…제 불찰"

송고시간2021-06-08 14:27

beta

권영진 대구시장이 화이자 백신 구매 주선 논란과 관련해 8일 공식 사과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백신구매를 돕기 위해 선의로 시작한 일이 사회적 비난과 정치적 논란을 야기하면서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며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단순한 백신 도입 실패 사례 중 하나에 불과한 이 이야기가 '가짜 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된 원인을 제공한 것은 저의 불찰이었다"고 토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중치 못한 언행으로 대구 이미지 실추" 공식 사과

화이자 백신 관련 사과문 발표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화이자 백신 관련 사과문 발표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8일 화이자 백신 단독 구매 논란과 관련,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duck@yna.co.kr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이 화이자 백신 구매 주선 논란과 관련해 8일 공식 사과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백신구매를 돕기 위해 선의로 시작한 일이 사회적 비난과 정치적 논란을 야기하면서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며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단순한 백신 도입 실패 사례 중 하나에 불과한 이 이야기가 '가짜 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된 원인을 제공한 것은 저의 불찰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대구시가 의료계 대표들과 함께 백신 접종을 호소하는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지자체 차원 백신 구매 가능성을 묻는 기자 질문에 답하면서 정부가 검토 중인 사안을 성급하고 과장되게 언급함으로써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되도록 자초했다"고 설명했다.

또 "신중치 못한 언행으로 대구 이미지가 실추되고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시민들에게 깊은 상처와 실망감을 드렸다"며 "이번 논란의 모든 잘못은 시장인 저에게 있다"고 했다.

앞서 대구시는 의료기관협의체인 메디시티대구협의회를 통해 3천만명분 화이자 백신 구매를 추진하다가 관련 거래선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했지만, 복지부는 "진위가 의심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duck@yna.co.kr

권영진 대구시장, 화이자 백신 구매주선 논란 사과 "제 불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YA0FBWwu-J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