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투기의혹 12명 모두 탈당권고…"내로남불엔 선제조치"(종합2보)

송고시간2021-06-08 18:53

beta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민권익위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비위 의혹이 드러난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의혹의 경중과 사실 여부에 상관없이 '전원 탈당'이라는 초유의 고강도 조치를 꺼내든 것은 부동산 문제를 둘러싼 여권의 '내로남불' 시비를 끊어내면서 정권재창출의 도덕적 기반을 재건하기 위한 극약처방으로 해석된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부동산 투기 의혹 사안만큼은 선제적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부 의원 강력반발…與압박에 野 "감사원 조사하자" 후폭풍 주시

부동산 투기 의혹 제기된 민주당 의원들
부동산 투기 의혹 제기된 민주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통보받아 8일 공개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의원들.
사진 맨 위 왼쪽부터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 의원.
두 번째줄 왼쪽부터 김한정, 서영석, 임종석, 양이원영 의원.
마지막 줄 왼쪽부터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 의원.
한편 우상호 의원은 "갑작스런 모친 사망으로 토지를 구입했고 포천시청에 문의해 가매장 한 뒤 묘지를 써 법 위반은 없던걸로 알고 있었다"며 수사기관에 적극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유미 설승은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8일 국민권익위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비위 의혹이 드러난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했다.

의혹의 경중과 사실 여부에 상관없이 '전원 탈당'이라는 초유의 고강도 조치를 꺼내든 것은 부동산 문제를 둘러싼 여권의 '내로남불' 시비를 끊어내면서 정권재창출의 도덕적 기반을 재건하기 위한 극약처방으로 해석된다.

다만 일부 당사자들이 결백을 강조하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서 사실상 출당 사태 수습에 큰 진통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최고위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최고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위해 김영호 비서실장과 함께 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2021.6.8 zjin@yna.co.kr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동산 투기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너무 크고, 정치인들의 내로남불에 비판적인 국민 여론이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부동산 투기 의혹 사안만큼은 선제적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사에 이렇게 많은 의원을 대상으로 출당 또는 자진탈당을 조치하는 경우는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이 자진탈당을 권유한 의원은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이상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이상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이상 농지법 위반 의혹) 의원이다.

이 중 김회재 문진석 의원은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는 국토위 소속이다.

민주당은 다만 윤미향, 양이원영 등 비례대표 의원들은 탈당이 아닌 출당 조치를 통해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민주당은 "선당후사의 입장에서 수용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의혹이 해소되는 대로 복당시킨다는 계획을 밝혔다.

출당이 아닌 자진탈당 형식을 취한 것도 개별 의원의 불이익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고 수석대변인은 "무죄추정의 원칙상 과도한 선제 조치이지만,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집권당 의원이라는 신분을 벗고 무소속 의원으로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이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탈당 대상자 가운데 문진석 윤재갑 김수흥 김주영 의원은 "소명 후 복당하겠다"며 탈당 권유를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우상호 김한정 양이원영 김회재 의원은 지도부 결정에 강력히 반발하며 탈당 권유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 사태 수습에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오늘 당일 발표됐기 때문에 당사자들이 수용하려면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며 "대상 의원들과 계속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WYzpbygIOs

민주당은 야당에 대해서도 압박을 가했다.

송영길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받을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5명을 향해 "당대표가 되면 전수조사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감사원 조사' 카드로 응수했다. 민주당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있는 권익위 조사는 받지 않겠다는 것이다.

다만 현행법상 감사원 감찰 대상에서 국회의원이 제외돼 있어 조사 의지에 진정성이 있느냐는 비판이 당장 나오고 있고, 부동산 논란을 일차적으로 털어낸 민주당의 공세 수위도 높아지는 만큼 야당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yumi@yna.co.kr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동산 불법 의혹·해명(종합)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동산 불법 의혹·해명(종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