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격→발끈→울컥…野 빅3, '윤석열' 고리로 난타전

송고시간2021-06-08 13:48

beta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간 4차 토론회에서 이준석·나경원 후보가 이틀 연속 정면 충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당대표 4차 토론회…이준석 vs 나경원·주호영, 불꽃 공방

이준석 "막말? 달창이라던 분이" 나경원 "민주당 흑색선전에 호응"

기념촬영하는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
기념촬영하는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홍문표(왼쪽부터), 주호영, 나경원, 조경태, 이준석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오른소리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6.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간 4차 토론회에서 이준석·나경원 후보가 이틀 연속 정면 충돌했다.

당원 대상 경선 투표 이틀째인 8일 나 후보는 여권의 집중 공세를 받았던 원내대표 시절을 떠올리며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 나경원 "이준석 태도가 리스크"…이준석 "'달창'이라던 분이 막말?"

나 후보는 이 후보의 '막말 시비'를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그는 "합리적 의심을 무조건 네거티브, 프레임이라고 한다. 이런 태도는 리스크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이준석 리스크'는 머릿속에만 존재한다"며 원내대표 시절 "달창이라고 하신 분이 망상을 막말이라고 하면 어떡하느냐"고 받아쳤다.

◇ 나경원 "尹, 이준석 탓 입장 주저"…이준석 "곡해하면 백전백패"

이 후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영입할 의지가 있는지도 쟁점이었다.

나 후보는 이 후보가 윤 전 총장의 가족 의혹에 대한 해명에 대해 "그 결과까지 책임지라"고 했다면서 "귀를 의심했다. 민주당의 네거티브에 호응해주는 걸로 보였다"고 직격했다.

나 후보는 또 윤 전 총장의 의사를 직접 확인한 결과 국민의힘 입당을 주저하고 있다면서 "대선후보를 깎아내리려는 듯한 이 후보의 태도가 문제다. 밀당, 구애 다 좋은데 아예 떠나게 하는 태도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발언 내용을 다 본 사람이 이렇게 말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민주당과 대선을 치르면서 (의중을) 곡해해 전투에 돌입한다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백전백패할 것"이라고 반격했다.

더 나아가 그런 발언은 "유튜버가 하는 거지, 정당 대표가 되겠다는 분이 하기에는 비열하다"고 역공을 가했다.

◇주호영, 나경원과 합세해 李 때리기…홍문표 "씁쓸하고 안타깝다"

주호영 후보도 나 의원에 가세, "이 후보가 윤 전 총장을 달갑게 여기지 않고 뒤로 빼는 모양새"라고 주장했다.

주 후보가 "이 후보의 당선 가능성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입당을 주저한다는 보도가 나온다"고 하자 이 후보는 "근거 없는 기우"라고 일축했다.

논쟁이 과열되자 이를 지켜보던 홍문표 후보는 "토론을 보며 씁쓸하다. 우리끼리 티격태격하는 것이 안타깝다"며 "자강해야 한다. 운동장이 있어야 선수가 올 것 아닌가. 운동장도 부실한데 선수 타령하는 건 순서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 나경원 "정권 핍박 때 누가 날 보호해줬나" 울컥

나 후보는 주호영 후보가 원내대표 시절 여당에 17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내준 점을 비판하던 도중, 자신의 20대 국회 시절을 회고하면서 감정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원내대표) 자리에 있을 때 책임을 다했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민주당으로부터 정말 무한한 핍박을 받았다. 그렇게 프레임이 씌워지고 욕설을 당할 때 같이 보호해 주셨나"고 따졌고, 순간 울컥했다.

나 후보는 "이제 대선은 전쟁이다, 문재인 정권에 맞서 싸워야 하는데, 내 몸에 티끌이 묻을까봐 뒤로 숨고서는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말하면서 다시 울먹거리는 모습을 보였다.

나 후보는 원내대표 시절 성과에 대해 "내놓을 만한 게 없다"는 주 후보의 비판에 "조국 전 장관 사퇴, 손혜원 전 의원 실형 선고, 김은경 전 환경장관 구속을 위해 많은 특위를 열고 할 일을 했다. 목소리만 컸다는 데 동의하지 못하겠다"고 반박했다.

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X7X3pFvk_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