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결심 앞둔 오거돈 피해자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다면" 고통 호소

송고시간2021-06-08 11:52

beta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사건의 피해자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피해자 A씨는 8일 오전 예정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결심공판을 앞두고 이같은 최후 진술을 공개했다.

그는 입장문에서 "작년 4월 7일 오거돈 때문에 모든 생활이 엉망진창이 됐다"며 "그냥 내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텐데, 숨 쉬는 게 민폐구나 하는 생각까지 든다"며 최근 겪는 고통을 호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씨 측 편지로 합의 시도…피해자 "진정성 없어 단호히 거부"

"권력형 성범죄자 처벌 선례 만들어져야" 재판부에 엄벌 촉구

양형조사 신청에 따라 결심공판 2주 뒤로 연기

오거돈 엄벌 촉구하는 여성단체
오거돈 엄벌 촉구하는 여성단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성폭력사건공대위가 8일 오전 부산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결심공판을 앞둔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엄벌을 촉구하고 있다. 2021.6.8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 혐의를 받는 오거돈 사건의 피해자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피해자 A씨는 8일 오전 예정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결심공판을 앞두고 이같은 최후 진술을 공개했다.

그는 입장문에서 "작년 4월 7일 오거돈 때문에 모든 생활이 엉망진창이 됐다"며 "그냥 내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이런 일도 없었을 텐데, 숨 쉬는 게 민폐구나 하는 생각까지 든다"며 최근 겪는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해가 떠있을 때는 누가 쳐다보는 것 같아 불을 다 꺼놓고 살고, 밤에는 누가 몰래 들어와 저를 죽일 것 같아 온 집안 불을 다 켜놓고 지내다 해 뜨는 것 보고 잠에 든다"며 "제가 어쩌다가 이 지경이 됐는지 참담하다"고 했다.

A씨 측은 오 전 시장이 합의를 시도한 사실도 언급했다.

그는 "오 전 시장은 편지를 보내 합의를 시도했지만 합의할 생각은 앞으로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재판을 한 달여 앞두고 변호사가 오씨 측의 편지를 받았다"며 "1년 동안 어떤 사과 없이 온갖 2차 가해는 다 하다가 재판 한 달 앞두고 갑자기 보낸 편지에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만, 한편으로는 정말로 반성해서 내가 용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결심공판 출석하는 오거돈
결심공판 출석하는 오거돈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기소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8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고 있다.2021.6.8 handbrother@yna.co.kr

그는 "그런데 편지를 본 후에 정말 쓸데없는 생각을 했다는 걸 깨달았다"며 "초등학교 2학년인 조카도 사과할 때는 무엇을 잘못했는지, 왜 그런 잘못을 저질렀는지, 얼마나 뉘우치고 있는지, 앞으로는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말하고 반성하는데 저 사람의 편지에는 그런 기본적인 내용조차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 직후부터 합의할 의사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혔지만, 오거돈 변호사가 느닷없이 상담소로 찾아와 뒤늦게 사과하는데 우리 가족에게도 올까봐 걱정이 된다"고 두려운 심정을 나타냈다.

그는 말미에 "오거돈의 범죄는 제 인생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었을 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정치혐오까지 불러일으키게 했던 사회적 이슈였다"며 "혹시나 나올지 모를 제2, 제3의 권력형 성범죄자들을 막기 위해서라도 마땅한 선례가 만들어져야 한다"며 재판부에 엄벌을 촉구했다.

이날 오씨에 대한 검찰의 구형이 예정된 결심공판은 오씨 측에서 양형 조사를 신청함에 따라 2주 후로 연기됐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