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선연기에 개헌까지…전방위 反이재명 공세 본격화(종합)

송고시간2021-06-08 17:55

beta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를 앞두고 추격자들의 반(反)이재명 전선이 여러갈래로 다층화하고 있다.

개헌론으로 불을 지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독주하고 있는 판을 흔들어보겠다는 포석으로, 이 지사에 대한 견제가 한층 강화되는 흐릉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8일 토론회에서 "토지에서 비롯되는 불공정·불평등을 개선해야 한다"며 토지공개념 3법 부활을 위한 개헌을 제안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헌 불지피는 이낙연·정세균…'구휼' 앞세운 이재명 압박

경선연기론 갈등 격화…"흥행 위해 연기" "체통 지켜라"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연합뉴스 제공 - 이낙연상 임선대위원장 측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를 앞두고 추격자들의 반(反)이재명 전선이 여러갈래로 다층화하고 있다.

나머지 빅3 주자들이 기본소득 반대, 경선 연기론에 이어 이번에는 개헌론 카드를 꺼내 들면서다.

개헌론으로 불을 지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독주하고 있는 판을 흔들어보겠다는 포석으로, 이 지사에 대한 견제가 한층 강화되는 흐름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8일 토론회에서 "토지에서 비롯되는 불공정·불평등을 개선해야 한다"며 토지공개념 3법 부활을 위한 개헌을 제안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기자간담회에서 대통령 4년 중임제 등을 포함한 권력구조 개편 개헌을 제안했다.

두 주자는 공통으로 국민의 기본권 강화,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 하향을 위한 개헌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차기 대선이 개헌의 적기"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토지공개념 3법 제정 제안을 환영한다"며 개헌론에 호응했다.

국민행복추구권 보장 개헌 토론회 축사하는 이낙연
국민행복추구권 보장 개헌 토론회 축사하는 이낙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낙연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국민 행복 추구권 보장을 위한 기본권 개헌 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6.8 zjin@yna.co.kr

반면 이 지사는 개헌에 대해 신중한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달 기자들과 만나 "경국대전을 고치는 일보다 국민들의 구휼이 훨씬 더 중요한 시기"라며 개헌보다 민생이 우선순위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른 주자들은 이 지사의 이런 입장을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이 지사의 발언에 대해 "지금까지 민생이 중요하지 않았던 적이 없고 민생과 개헌 논의는 함께 추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전 대표도 언론 인터뷰에서 "구휼을 위한 제도가 헌법에 담기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라고 이 지사를 에둘러 비판했다.

기자간담회하는 정세균 전 총리
기자간담회하는 정세균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권력구조 개헌 구상 등을 밝히는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6.8 toadboy@yna.co.kr

경선 연기를 반대하는 이 지사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주자들 간 전선도 선명해지는 모습이다. 이에 더해 기본소득 찬반 논쟁도 가열되고 있다.

정 전 총리와 이광재 의원은 이날 당 소속 경기도 17개 기초자치단체장 초청 간담회에 참석, 기본소득 반대와 경선 일정 연기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저는 경선 흥행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경선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을 분명히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자 이 지사 측 박홍근·민형배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코로나19 상황이 경선 연기의 근거가 될 수 없다"며 현행 일정 유지를 촉구했다.

민 의원은 특히 정 전 총리를 향해 "많이 급하셨던 모양이다. 아무리 그래도 체통을 지켜달라"고 각을 세웠다.

군소주자들은 이날 공약 발표 행보를 이어갔다.

박용진 의원은 "국가 투자기관을 설립하고 각종 기금과 국민연금을 통합한 국부펀드를 운영해 수익률 7%를 달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국가가 국민의 자산을 축적해주는 '국민자산 5억 성공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광재 의원은 토론회에서 "강서-김포-일산 등 수도권 서부에 혁신산업기지를 구축, 고도 제한을 완화하고 미래특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하고, 공립·민간 기준에 따른 어린이집·유치원 학부모 부담 차이를 없애겠다고 공약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