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강서구 '고양이 떼죽음' 범인은 70대 아파트 주민

송고시간2021-06-08 10:54

beta

지난 2∼3월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고양이 여러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된 사건의 범인은 70대 아파트 주민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충제를 이용해 길고양이들을 죽게 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7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살충제를 생선 뼈에 섞은 뒤 캣맘들이 마련해둔 길고양이 사료통 등에 뿌린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항암 치료 중인 아내가 고양이 울음소리에 잠 못 자"

서울 강서구 '고양이 떼죽음' 사건
서울 강서구 '고양이 떼죽음' 사건

※ 본 CG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지난 2∼3월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고양이 여러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된 사건의 범인은 70대 아파트 주민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충제를 이용해 길고양이들을 죽게 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로 7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살충제를 생선 뼈에 섞은 뒤 캣맘들이 마련해둔 길고양이 사료통 등에 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항암 치료 중인 아내가 밤마다 길고양이 울음소리 때문에 잠을 못 자서 고양이를 쫓으려고 했다"며 "죽일 생각까지는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