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명품 V낸드로 1천단 낸드 시대 주도할 것"

송고시간2021-06-08 11:00

beta

삼성전자[005930]가 날로 기술경쟁이 치열해지는 낸드플래시 부문에서 현재 200단이 넘는 8세대 V낸드 기술을 확보했으며, 향후 1천단 낸드 시대도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삼성전자의 플래시 개발실장 송재혁 부사장은 8일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에서 "낸드플래시도 언젠가는 높이의 한계에 마주하게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업계 최소 셀사이즈를 구현한 '3차원 스켈링(3D Scaling)' 기술로 가장 먼저 높이의 한계를 극복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V낸드 미래는 앞으로 1천단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며 "향후 1천단 V낸드 시대에도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송재혁 부사장 뉴스룸 기고문서 "200단 8세대 V낸드 기술 확보" 공개

하반기 출시 7세대 V낸드도 경쟁사 대비 크기 35% 줄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날로 기술경쟁이 치열해지는 낸드플래시 부문에서 현재 200단이 넘는 8세대 V낸드 기술을 확보했으며, 향후 1천단 낸드 시대도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삼성전자의 플래시 개발실장 송재혁 부사장은 8일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에서 "낸드플래시도 언젠가는 높이의 한계에 마주하게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업계 최소 셀사이즈를 구현한 '3차원 스켈링(3D Scaling)' 기술로 가장 먼저 높이의 한계를 극복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낸드플래시 메모리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용도의 반도체다.

삼성전자 V7 SSD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V7 SSD 이미지[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송 부사장은 자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V낸드의 단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똑같은 단수여도 높이를 최대한 낮게 쌓아 크기를 줄이는 것이 핵심 경쟁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올해 하반기 출시할 7세대 V낸드는 3차원 스켈링 기술로 체적을 최대 35%까지 줄였다.

이는 마이크론 등 다른 경쟁업체의 6세대 낸드와 비슷한 크기로, 똑같은 176단 낸드라도 삼성전자 제품의 크기가 더 작다는 의미다.

송 부사장은 "현재 삼성전자가 200단이 넘는 8세대 차세대 낸드 동작 칩도 확보했다"고 소개하고 "시장 상황과 고객의 요구에 따라 적기에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한 번에 100단 이상을 쌓고 10억개가 넘는 구멍을 뚫을 수 있는 '싱글스택 에칭' 기술력을 가진 유일한 기업"이라며 "향후 높이의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고 초고단으로 갈 수 있는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V낸드 미래는 앞으로 1천단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며 "향후 1천단 V낸드 시대에도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삼성전자는 2002년 플래시 메모리 분야에서 처음 세계 1위 자리에 오른 뒤 지난해까지 19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올해도 1위 사수가 확실해 D램에 이어 낸드에서도 20년 연속 1위 자리에 오를 전망이다.

삼성전자 송재혁 부사장[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송재혁 부사장[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