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딛고 백악관 기자회견 449일만에 '북새통'

송고시간2021-06-08 09:59

beta

미국 백악관 기자회견이 역병 창궐 때문에 1년 넘게 이어온 썰렁한 분위기를 드디어 청산했다.

AP통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열린 백악관 언론 브리핑은 무려 449일만에 만석을 이뤘다.

코로나19 백신이 대량 보급되면서 점차 상황이 바뀌어 지난달 13일 기자들이 마스크를 벗은 데 이어 이날 만석까지 허용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완전한 일상복귀로 활력 회복한 백악관 언론 브리핑[로이터=연합뉴스]

완전한 일상복귀로 활력 회복한 백악관 언론 브리핑[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백악관 기자회견이 역병 창궐 때문에 1년 넘게 이어온 썰렁한 분위기를 드디어 청산했다.

AP통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열린 백악관 언론 브리핑은 무려 449일만에 만석을 이뤘다.

기자들은 브리핑룸 취재석 49개를 촘촘하게 메웠을 뿐만 아니라 서있을 수 있는 가장자리 공간도 가득 채웠다.

그간 백악관 브리핑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에 따른 방역규제 때문에 거의 텅텅 빈 상태로 운영됐다.

코로나19 백신이 대량 보급되면서 점차 상황이 바뀌어 지난달 13일 기자들이 마스크를 벗은 데 이어 이날 만석까지 허용됐다.

브리핑 시작 전에 통로는 막지 말아 달라는 안내방송이 나왔으나 밀집한 취재진은 꿈쩍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은 "이날 브리핑이 조 바이든 행정부로서는 모종의 초현실적인 일상 복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겠다고 약속해왔다"며 "그런 면에서 성공의 결실 중 하나는 더 많은 기자들에게 더 많은 질문을 받는 것일 수밖에 없다"고 해설했다.

이날 북새통 속에서 1시간 정도 이어진 브리핑에서는 러시아, 중국, 아프가니스탄, 사이버안보, 기간시설, 투표권, 백신보급, 대법원 판결 등 광범위한 주제를 두고 무려 58세트에 달하는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코로나19 때문에 1년 가까이 썰렁함을 면치 못했던 백악관 언론 브리핑룸[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때문에 1년 가까이 썰렁함을 면치 못했던 백악관 언론 브리핑룸[EPA=연합뉴스 자료사진]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