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野토론회 직전 발길 돌렸나? …나경원 "이준석 탓"(종합)

송고시간2021-06-08 11:14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의원들의 토론 모임에 참석하려다가 불참했다는 언론보도를 두고 8일 국민의힘에서 설왕설래가 오갔다.

일부 언론은 이날 윤 전 총장이 정진석 의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 참석하려다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나경원 당 대표 후보는 이준석 후보 탓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측 "AZ 접종후 휴식중…참석취소는 오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촬영 김도훈]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박경준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의원들의 토론 모임에 참석하려다가 불참했다는 언론보도를 두고 8일 국민의힘에서 설왕설래가 오갔다.

일부 언론은 이날 윤 전 총장이 정진석 의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 참석하려다 철회했다고 보도했다.

이 모임의 연사는 지난달 윤 전 총장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노동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권순우 한국자영업연구원장이었다.

정 의원이 최근 윤 전 총장과 단독 회동한 만큼 정치권에서는 이날 모임이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간 접촉면을 넓히며 입당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은 이날 참석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나경원 당 대표 후보는 이준석 후보 탓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나 후보는 SNS에서 "이준석 리스크가 벌써 현실화하고 있다"며 "이 후보의 경솔함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을 더 어렵게 만들어 버렸다"고 말했다.

조기 입당 가능성을 시사하는 윤 전 총장의 최근 행보에 이 후보가 자신의 '버스 정시출발론'에 화답했다고 자평한 것이 윤 전 총장에게 '실례'가 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측은 애초에 모임에 참석할 계획이 있었는지에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고 부인했다.

모임 주최자인 정진석 의원도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토론회에 오기로 했다가 불참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완전히 날조된 헛소문"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어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면서 며칠 간은 외부 일정 없이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kjpar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X7X3pFvk_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