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판 '트럼프식 불복'…극우정당 지지자, 선거사기 주장

송고시간2021-06-08 09:32

beta

독일 극우 성향의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주의회 선거에서 크게 패하자 지지자들이 대규모로 '선거 사기'가 벌어졌다고 주장하면서 결과에 불복하려는 움직임이라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6일 치러진 독일 작센안할트주 주의회 선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당 기독민주당(CDU·기민당)은 37%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해 2위 AfD에 16%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더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투표 마감 전부터 AfD의 지지자 사이에서 AfD에 기표한 투표용지가 조직적으로 폐기됐다는 근거 없는 음모론과 조작된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인터넷상에 유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럼프 지지자들 "사기" 반발 (CG)
트럼프 지지자들 "사기" 반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독일 극우 성향의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주의회 선거에서 크게 패하자 지지자들이 대규모로 '선거 사기'가 벌어졌다고 주장하면서 결과에 불복하려는 움직임이라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이런 기류에 대해 '트럼프식 주장'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6일 치러진 독일 작센안할트주 주의회 선거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당 기독민주당(CDU·기민당)은 37%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해 2위 AfD에 16%포인트 차이로 승리했다.

이번 선거를 앞두고 일부 여론조사에서 AfD가 근소하게 1위를 차지한 결과가 나왔지만 실제 선거는 뜻밖에 CDU의 낙승으로 끝났다. 승리를 기대했던 AfD의 지지자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결과가 나온 셈이다.

더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투표 마감 전부터 AfD의 지지자 사이에서 AfD에 기표한 투표용지가 조직적으로 폐기됐다는 근거 없는 음모론과 조작된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인터넷상에 유포됐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이 지난해 11월 대선 뒤 선거 조작을 주장하며 외쳤던 '도둑질을 멈추라'라는 구호를 소셜미디어(SNS)에 올리기도 했다.

또 사전 우편투표에서 광범위하게 부정이 저질러졌다는 '트럼프식 주장'도 재현됐다.

더 타임스는 이번 선거가 잘못됐다는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없고, AfD 지도부도 개표 결과의 유효성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또 실제 결과와 동떨어진 여론조사의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AfD는 25∼50대에서, CDU는 50대 이상에서 지지하는 경향이 있는데 여론조사에서 연령대가 높은 CDU의 지지 세력이 과소평가됐다는 것이다.

지난달 이스라엘과 가자지구가 무력충돌하자 독일에서 반유대주의 범죄가 빈발했는데, 이 국면에서 CDU가 반유대주의 성향이 확실한 외국인은 독일 국적을 취득할 수 없도록 국적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태도를 분명히 밝힌 덕분에 이번 선거에서 압승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