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녹내장 가족력 있으면 커피 줄여야"

송고시간2021-06-08 09:23

beta

녹내장(glaucoma) 가족력이 있으면 커피를 줄여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Mount Sinai) 메디컬센터 안과학 연구실의 루이 파스칼 박사 연구팀은 녹내장 가족력 등 안압이 올라가는 유전적 소인을 지닌 사람은 카페인 과다 섭취가 녹내장 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7일 보도했다.

녹내장 가족력 등 녹내장의 유전적 소인이 매우 강한 사람이 카페인을 매일 321mg(커피 약 3잔) 이상 섭취할 경우 카페인 섭취량이 아주 적거나 카페인을 전혀 섭취하지 않으면서 녹내장 유전적 소인이 매우 낮은 사람보다 녹내장 발생률이 무려 3.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커피
커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녹내장(glaucoma) 가족력이 있으면 커피를 줄여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녹내장은 안구에 영양을 공급하는 동시에 안압을 유지해 주는 눈 속의 체액인 방수(房水)의 배출구가 좁아지면서 안압이 상승, 망막의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으로 시력이 점차 떨어지면서 실명까지 이를 수 있다.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Mount Sinai) 메디컬센터 안과학 연구실의 루이 파스칼 박사 연구팀은 녹내장 가족력 등 안압이 올라가는 유전적 소인을 지닌 사람은 카페인 과다 섭취가 녹내장 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7일 보도했다.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데이터베이스에 수록된 12만여 명(39~73세)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이들의 식품 섭취 설문조사 자료 중 카페인 음료와 카페인 함유 식품의 하루 섭취량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카페인 섭취가 녹내장과 연관성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적으로 카페인 섭취량이 많은 사람은 녹내장의 원인인 고안압 또는 녹내장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480mg(커피 4잔) 이상인 사람은 안압이 평균 0.35mmHg 높았다.

그러나 녹내장 가족력 등 녹내장의 유전적 소인이 매우 강한 사람이 카페인을 매일 321mg(커피 약 3잔) 이상 섭취할 경우 카페인 섭취량이 아주 적거나 카페인을 전혀 섭취하지 않으면서 녹내장 유전적 소인이 매우 낮은 사람보다 녹내장 발생률이 무려 3.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녹내장 가족력이 매우 강한 사람은 카페인 섭취를 제한해야 함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의대 안과 전문의 앤서니 카와자 박사는 카페인과 녹내장 위험 사이의 연관성은 카페인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거나 녹내장 위험을 높이는 유전적 소인이 매우 큰 경우에만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카페인 과다 섭취는 고안압 개방각 녹내장(high-tension open angle glaucoma)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전에 발표된 일이 있다.

녹내장에는 개방각(open angle) 녹내장과 폐쇄각(closed angle) 녹내장이 있다.

개방각 녹내장은 전방각이 뚫려 있기는 하지만 매우 좁아진 경우로 진행이 느려 자각증상을 거의 느끼지 못한다. 반면 폐쇄각 녹내장은 전방각이 완전히 막힌 것으로 안압이 급격하게 상승한다. 전방각은 방수가 빠져나가는 통로가 있는 각막과 홍채 사이의 공간을 말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안과학회(American Academy of Ophthalmology)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