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김정은, 당 간부협의회 소집…"하반기 경제·인민생활안정 논의"(종합2보)

당 중앙위 전원회의 앞두고 열어…김여정 모습은 안보여

통일부 "새로운 회의체 연이어 등장…의사결정 체계화 과정"

북한 김정은, 당 중앙위·도당위 책임간부 협의회 소집
북한 김정은, 당 중앙위·도당위 책임간부 협의회 소집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7일 당 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간부 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열린 이날 협의회에서 국가경제와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한 문제를 지적하고 토의했다. 김 총비서 좌우로 김덕훈 내각총리와 최상건 당 비서, 박태덕 당 규율조사부장(이상 왼쪽), 오수용 당 비서 겸 경제부장, 김재룡 조직지도부장(이상 오른쪽)이 앉아 발언을 받아적고 있다. 2021.6.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배영경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간부 협의회를 소집해 하반기 경제정책과 인민생활 안정 방안을 토의·점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6월 7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 간부들의 협의회를 소집하셨다"고 8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 총비서가 이날 협의회에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하여 당면하게 제기된 문제들을 요해(파악) 검토하시고 그 실행을 위한 중요한 과업들을 포치(전달)하셨다"고 소개했다.

이어 "현 정세에 대처한 당 중앙의 각 부서들과 정부 기관들, 각 도당위원회들의 사업 및 연구 방향에 대하여 지적하시면서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계기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안정에서 실질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구상을 피력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총비서가 제시한 과업과 구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또 당 책임 간부들이 조국과 인민에 헌신 분투할 것과 국가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수준 제고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 '강령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당 중앙위와 도 당위원회 책임간부들이 모이는 협의회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에는 열린 적이 없다.

김 총비서는 선군정치를 앞세웠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달리 당내 각종 조직과 기구를 활용하는 '당에 의한 영도'를 강조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중앙위와 도당위원회 책임 간부들의 협의회에 대해 "중앙과 시·군당 사이의 정책적 일체감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집행력을 높여가겠다는 과정"으로 분석했다.

또 이날 보도된 협의회를 비롯해 지난 1월 8차 당대회 당시 결정서 초안 작성을 위한 '부문별 협의회', 지난 3월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 등을 거론하면서 "새로운 회의체가 나오고 있는 것은 중앙당 차원에서 의견수렴과 의사결정을 좀 더 체계화해나가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협의회에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김덕훈 내각 총리를 비롯해 당 비서와 부장들, 각 도당 책임비서가 참가했다.

통신이 보도한 사진을 보면 조 비서와 김 총리 외에 오수용 당 비서 겸 경제부장과 최상건 당 비서 겸 과학교육부장, 김재룡 당 조직지도부장, 박태덕 당 규율조사부장 등이 김 총비서와 한 테이블에 앉았다.

김 총비서의 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은 눈에 띄지 않았다. 당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하는 회의여서 참석 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4_j-3wllGo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