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AEA 사무총장, 북한서 플루토늄 작업 가능성 징후 포착"

송고시간2021-06-08 01:50

beta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7일(현지시간) 북한의 사용후 원자로 원료에서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플루토늄을 분리하기 위한 재처리 작업의 가능성이 있는 징후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35개국이 참여하는 정기 이사회에서 북한의 재처리 실험실을 지원하는 발전소에서 증기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

[연합뉴스TV 제공]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7일(현지시간) 북한이 사용후 핵연료에서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플루토늄을 분리하기 위한 재처리 작업을 할 가능성이 있는 징후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35개국이 참여하는 정기 이사회에서 북한의 재처리 실험실을 지원하는 발전소에서 증기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내가 3월 이사회에서 발표한 성명 이후 방사화학 실험실을 지원하는 화력 발전소는 계속해서 가동되고 있다"며 "이 가동 기간은 방사화학 실험실의 재처리 활동을 위해 요구되는 시간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재처리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또 영변에 있는 5MW(메가와트) 원자로가 지난 3개월 동안 가동됐다는 징후는 없다고 전했다.

앞서 IAEA는 2018년 12월 이후 영변 원자로가 폐쇄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그는 우라늄 농축 가능성이 제기된 강선의 시설과 관련해 "계속 진행 중인 활동 징후"가 있다고 알렸다.

그는 지난해 9월에도 북한이 평양 인근인 강선에서 우라늄을 농축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