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확산세 꺾인 인도, 백신 보급에 총력…"모든 성인 무료 접종"

송고시간2021-06-07 22:41

beta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세가 최근 한풀 꺾인 가운데 현지 연방 정부가 18세 이상 모든 국민으로 백신 무료 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7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이날 오후 TV 연설을 통해 주정부 대신 연방정부가 전체 백신의 75%를 직접 관리하겠다며 오는 21일부터 이런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디 "연방정부 관리분 75% 무료 보급"…민영병원서 유료접종도 가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세가 최근 한풀 꺾인 가운데 현지 연방 정부가 18세 이상 모든 국민으로 백신 무료 접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7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이날 오후 TV 연설을 통해 주정부 대신 연방정부가 전체 백신의 75%를 직접 관리하겠다며 오는 21일부터 이런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연방정부 관리분 75%는 무료로 주정부에 공급될 것이며 나머지 25%는 민영병원이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NDTV는 "이는 유료를 원하는 사람은 (정부 접종센터 대신) 민영병원에서 접종받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전했다.

현재 연방정부는 의료진·군인 등 방역 전선 종사자와 45세 이상 성인에게 무료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18∼44세 국민은 지방정부 주관 접종센터나 민영병원에서 유료로 접종 받고 있다.

인도 진드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AFP=연합뉴스]

인도 진드의 한 병원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AFP=연합뉴스]

하지만 최근 백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연방 정부에 비난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대법원은 지난 2일 연방정부의 백신 정책에 대해 "임의적이며 비이성적"이라고 지적하며 "백신 구매 이력 데이터를 제출하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전문가와 야권은 세계 백신의 60%를 생산하는 의약품 강국임을 자랑하다가 업체의 생산 부진과 부실한 백신 조달·가격 정책 때문에 백신 부족 사태가 빚어졌다고 지적해왔다.

이날까지 인도에서는 약 2억3천300만회의 백신 접종이 이뤄졌다.

2회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이의 수는 4천630만명으로 13억8천만 인구의 3.4%에 불과하다.

현재 인도에서는 현지 제약사 세룸인스티튜트(SII)가 위탁 생산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코비실드), 러시아산 스푸트니크V 백신, 현지 업체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개발한 코백신 등 3개의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상태다.

모디 총리는 이밖에도 백신 3개가 임상 마지막 단계에 있다며 코 안으로 뿌리는 형태의 백신도 연구 중이며 외국산 백신 구매도 빠르게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속적인 노력 덕분에 백신 공급은 수일내로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인도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최근 크게 주춤해졌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초 41만명까지 늘었다가 꾸준히 줄어들어 이날 10만636명(이하 보건·가족복지부 기준)까지 감소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2천890만9천975명이다.

신규 사망자 수는 이날 2천427명을 기록했으며, 누적 사망자 수는 34만9천186명으로 집계됐다.

coo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GcYV-qZt7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