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맞는 나토·EU…대서양 동맹 복원 '기대'

송고시간2021-06-07 22:00

beta

이달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유럽 방문을 두고 미국과 유럽 안팎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기 악화한 양측의 관계를 강화하고 동맹을 복원할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전망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0일 영국을 찾아 11~13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여해 유럽 각국 정상들과 만난다.

유럽 국가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문이 대서양 동맹국간 유대와 협력 관계를 재확인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주 브뤼셀서 나토·미-EU 정상회의…유대 강화·협력 재확인 전망

중국·백신외교 등서 인식차 노출 가능성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이달 예정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유럽 방문을 두고 미국과 유럽 안팎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기 악화한 양측의 관계를 강화하고 동맹을 복원할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와 전망이 나온다.

다만 한편에서는 중국에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외교 문제까지 양측이 인식차를 보이는 쉽지 않은 현안들이 남아 있어 미국과 유럽이 어느 수준까지 다시 단합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시험대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0일 영국을 찾아 11~13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 참여해 유럽 각국 정상들과 만난다.

미국과 유럽의 집단안보 체제인 나토에는 유럽연합(EU) 27개국 회원국 가운데 2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5일에는 미국-EU 정상회의를 통해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회동한다.

유럽 국가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문이 대서양 동맹국간 유대와 협력 관계를 재확인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백악관도 최근 "이번 순방은 동맹을 회복하고 대서양 연안국가 간 관계를 재활성화하며,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응하고 미국의 이익을 담보하기 위해 동맹, 다자 파트너와 긴밀히 합력하겠다는 약속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싱크탱크인 유럽외교협의회(ECFR)의 베를린 사무소 소장 야나 푸글리린은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에 "낙관적인 견해는 바이든이 EU와 나토에 신뢰를 보여줌으로써 새로운 관계를 시작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최근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 뒤 이번 나토 정상회의는 "대서양 양안의 유대를 강화하고 더욱 예측할 수 없고 경쟁적인 세계에 대비할 역사적인 기회"라는 데 모두가 동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과 미국은 2017년 트럼프 전 대통령 취임 이후 무역, 이란 핵 합의, 기후변화 문제 등을 놓고 계속해서 마찰을 빚으며 대서양 동맹의 균열을 드러낸 바 있다.

2019년 창설 70주년을 맞았던 나토 역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럽 동맹국을 향한 방위비 증액 압박과 일방적인 시리아 북동부 미군 철수 결정 등으로 계속해서 불협화음을 내며 위기론을 불러왔다.

유럽 국가들은 동맹국과의 협력을 약속한 바이든 대통령을 환영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기 EU가 겪은 쓰라린 경험에서 비롯된 상처가 금방 아물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싱크탱크 '카네기 유럽'의 로사 밸푸어 소장은 NYT에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기가 EU에 준 충격을 과소평가하지 말라면서 EU는 미국의 요구를 수용하는 데 더 조심한다고 지적했다.

미국과 유럽 사이에는 아프가니스탄 철군, 방위비, 중국, 러시아, 무역 분쟁, 기후변화, 코로나19 백신 외교 등 논의해야 할 쉽지 않은 현안들이 적지 않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중국 문제를 두고 양측이 어느 수준까지 일치된 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에 맞서 나토 동맹국, EU 협력국들과 공동 전선을 펴기를 원하고 있다.

그는 이번 유럽 순방을 앞두고도 6일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을 통해 유럽의 동맹과 민주주의를 굳건히 하고 중국, 러시아를 견제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유럽 국가들도 최근 민주주의, 인권 등에서 근본적인 차이를 드러내는 중국에 대한 우려와 경계의 목소리를 키우며 전보다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중국은 EU에 중요한 경제적·전략적 협력 대상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중국을 지정학적 경쟁자로 간주하고 갈등해온 미국과 EU의 인식에는 온도 차가 있다.

유럽 일각에서는 세계를 민주주의와 권위주의 간의 경쟁으로 규정하려는 바이든 대통령의 노력에 대해서도 너무 이분법적이라는 우려가 나온다고 NYT는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문제를 두고도 미국은 지지하고 있지만, EU는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