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LH 인천본부장 조사…동탄 롯데百 선정 경위 추궁

송고시간2021-06-07 21:45

beta

롯데그룹이 동탄2신도시 백화점 사업자로 선정된 과정을 들여다보는 검찰이 당시 업체 선정 심사에 참여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박승환 부장검사)는 최근 김모 LH 인천지역본부장을 소환해 과거 백화점 사업자 선정 경위를 확인했다.

검찰은 김 본부장을 상대로 당시 롯데 측에 높은 점수를 준 경위, 롯데 측과 모종의 거래는 없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LH)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롯데그룹이 동탄2신도시 백화점 사업자로 선정된 과정을 들여다보는 검찰이 당시 업체 선정 심사에 참여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범죄수익환수부(박승환 부장검사)는 최근 김모 LH 인천지역본부장을 소환해 과거 백화점 사업자 선정 경위를 확인했다. 김 본부장은 당시 사업자 심사에 참여했다.

2015년 LH가 실시한 동탄2신도시 중심앵커블록 백화점 사업자 입찰에서 현대백화점 컨소시엄은 4천144억원을, 롯데쇼핑컨소시엄은 3천557억원을 써냈다. 심사 결과 현대보다 587억원을 적게 써낸 롯데 측이 선정됐다. 당시 LH측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김 본부장은 다른 심사위원들보다 롯데 측에 후한 점수를 준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두고 당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국정감사에서 LH의 부정 심사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검찰은 김 본부장을 상대로 당시 롯데 측에 높은 점수를 준 경위, 롯데 측과 모종의 거래는 없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본부장 외에도 당시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한 인사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 중이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