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가스, 울산에 수소복합단지 건설…밸류체인 구축

송고시간2021-06-07 18:41

beta

SK가스[018670]가 울산에 2025년까지 수소복합단지를 건설한다.

SK가스는 오는 2025년을 목표로 울산에 14만㎡ 규모의 수소복합단지 구축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SK가스는 울산 복합단지를 통해 원료 도입에서부터 수소 생산·수요 창출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SK가스[018670]가 울산에 2025년까지 수소복합단지를 건설한다.

SK가스는 오는 2025년을 목표로 울산에 14만㎡ 규모의 수소복합단지 구축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복합단지 건설을 위한 구체적인 투자 금액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전경. [SK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어드밴스드 울산공장 전경. [SK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가스는 울산 복합단지를 통해 원료 도입에서부터 수소 생산·수요 창출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복합단지에는 수소 추출 설비와 냉열 액화수소 공장이 건설될 예정이다.

추출 수소란 천연가스를 고온·고압의 수증기와 반응시켜 생산하는 수소로,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하는 기술을 적용하면 블루수소가 된다.

SK가스는 기존에 LNG·LPG를 거래하고 있는 만큼 낮은 가격에 원료 확보가 가능하고 경쟁력 있는 추출 수소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액화수소 공장은 LNG터미널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활용하며, 생산된 액화수소를 통해 수송용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SK가스는 지난달 말에는 롯데케미칼[011170]과 부생 수소 기반의 수소충전소, 수소 연료전지발전소 사업 등을 추진하기 위해 합작회사(JV)를 설립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SK가스는 이번에 ▲ 2020년 LNG터미널 착공 ▲ 2021년 말 SK가스·롯데케미칼 합작사 설립 완료 ▲ 2022년 초 LNG·LPG복합발전소 착공 ▲ 2022∼2025년 추출수소 설비·연료전지 발전소·액화수소 플랜트 등 순차적 건설에 따른 수소 복합단지 완공 ▲ 2030년 전국 수소충전소 100여 개 구축 등의 수소사업 로드맵도 내놨다.

SK그룹은 지난해 말 그룹 차원의 수소사업추진단을 결성해 수소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으며, 개별 기업의 세부 사업의 윤곽이 나온 것은 SK가스 수소복합단지 구축이 처음이다.

SK가스 관계자는 "수소 사업 진출 기업과 협업을 강화하면서 울산을 전초기지 삼아 향후 전국을 대상으로 한 수소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