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멘 반군, 민간 시설 공격 부인…"책임 있다면 보상할 것"

송고시간2021-06-07 18:16

beta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가 정부 거점 도시 마리브에 대한 미사일 공격과 관련해 군사 시설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군 최고정치위원회의 무함마드 알후티 위원은 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민간 시설 폭격으로 인해 다수 시민이 사망했다는 예멘 정부 발표를 부인했다.

알후티 위원은 "폭격 대상은 군사 시설이었다"면서 "독립적인 조사를 통해 민간인 사망에 대한 책임이 밝혀진다면 (반군은) 보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료진 "마리브 폭격 사망자 21명으로 늘어"…서방 "비인간적 폭력" 비난

마리브 지역 경계하는 예멘 정부군
마리브 지역 경계하는 예멘 정부군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예멘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가 정부 거점 도시 마리브에 대한 미사일 공격과 관련해 군사 시설을 목표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군 최고정치위원회의 무함마드 알후티 위원은 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민간 시설 폭격으로 인해 다수 시민이 사망했다는 예멘 정부 발표를 부인했다.

알후티 위원은 "폭격 대상은 군사 시설이었다"면서 "독립적인 조사를 통해 민간인 사망에 대한 책임이 밝혀진다면 (반군은) 보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암마르 알이리아니 예멘 정부 정보부 장관은 전날 밤 마리브 리드하 지역 주유소에 반군이 쏜 탄도미사일이 떨어져 17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사망자 대다수는 민간인이며 5세 소녀도 포함됐다고 알이리아니 장관은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현지 의료진을 인용해 폭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4명 많은 21명으로 늘었다고 타전했다.

마리브주는 예멘의 경제적 생명줄인 원유와 천연가스가 생산되는 핵심 지역으로 지난 2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 주도 동맹군과 후티 반군 사이에 격전이 이어지는 곳이다.

예멘 반군 지지자들
예멘 반군 지지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AFP 통신은 예멘 반군이 민간인이 사망한 폭격과 관련해 공격 사실을 인정하고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주민들은 AFP에 "미사일이 떨어진 주유소와 군사 기지는 1㎞가량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주예멘 미국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비인간적인 폭력 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이클 아론 주예멘 영국 대사도 트위터에 "예멘 내전을 종식하기 위한 유엔의 노력은 이 같은(마리브 폭격) 손실을 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6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해 분쟁이 본격화했다.

이 사태로 현재까지 13만명 이상이 숨졌으며 30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다.

무장한 후티 지지자들
무장한 후티 지지자들

[로이터=연합뉴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