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여름휴가 분산·단체여행 자제 권고…동참기업에 인센티브(종합)

송고시간2021-06-07 18:25

beta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여름 휴가는 성수기(7월 말∼8월 초)를 피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시기를 나눠갈 것을 권고했다.

이를 위해 공무원과 공공기관의 여름 휴가 시작 시점을 앞당기는 동시에 휴가 분산 사용에 동참하는 민간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여름휴가 대책을 보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공부문 여름휴가 시작 이달 셋째주로 앞당기고 2회 분산 사용

주 단위 최대 휴가 사용률 13%내로 제한…숙박인원은 4인까지만

6월1일부터 백신 접종자 직계가족 '8명+α' 모임 가능
6월1일부터 백신 접종자 직계가족 '8명+α' 모임 가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문다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여름 휴가는 성수기(7월 말∼8월 초)를 피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시기를 나눠갈 것을 권고했다.

이를 위해 공무원과 공공기관의 여름 휴가 시작 시점을 앞당기는 동시에 휴가 분산 사용에 동참하는 민간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여름휴가 대책을 보고했다.

복지부는 우선 밀집지역과 시설 이용에 따른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활동보다는 휴식 위주로 동선을 최소화하고, 2m(최소 1m) 거리두기를 지키며 다른 여행객과 섞이기보다는 동행자 중심으로 활동할 것을 권장했다.

특히 단체여행은 자제하되 소규모 패키지를 포함한 단체여행 시에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여행 중 증상확인·방역수칙 준수 여부 점검·관리 등 전반적 방역관리 책임을 수행하도록 했다.

또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준수하고 코로나19 증상이 있으면 즉시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검사를 받도록 했다.

복지부는 여름휴가 시기 및 장소 분산을 위해서는 공무원과 공공기관의 여름휴가 가능 기간을 7월 첫째 주에서 이달 셋째 주로 2주 앞당겨 총 14주로 확대하고, 주 단위 최대 권장 휴가 사용률은 13%를 넘지 않도록 하며, 2회 이상 분산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100인 이상 일반 기업에 대해서도 휴가 분산을 요청하는 동시에 우수기업에는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휴가 분산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휴가 기간을 분산하는 우수 기업에 대해서는 산재 예방 유공자나 클린사업 대상 사업장 선정 등에서 일부 가점을 부여하는 등 인센티브가 제공될 예정"이라며 "인센티브는 기업의 규모와 관계없이 여름휴가 분산 계획을 수립·시행하는 기업에 적용된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아울러 여름휴가 장소 분산을 위해 빅데이터 기반으로 전국 주요 관광지와 휴양지별 혼잡도를 5단계로 나눠 예측 안내하고 안심여행지·한적한 관광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관광지 혼잡도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한민국구석구석' 누리집과 앱, 해양수산부의 바다여행 시스템 등에서 안내할 예정이다.

주요 관광지·휴가지 밀집도 완화를 위해서는 케이블카 탑승 인원 정원의 50% 이내 제한, 탈의실 등 공용공간 이용 인원 제한, 파라솔 간격 2m 이상 유지, 도심 박물관·미술관 사전예약제 운영, 관람객 시차 입장 등을 권고했다.

숙박시설의 경우 예약 가능 인원을 4인까지로 제한하기로 했다. 다만 직계가족의 경우 8인까지 예약이 가능하며, 이달부터 백신 1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사람을 포함한 예방 접종자는 직계가족 모임 인원 제한에서 제외된다.

이기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7월 1일부터 백신접종 완료자는 사적모임 및 행사 인원 제한에서 제외된다"며 "자유롭게 참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 밖에 주요 관광지·휴가지에서도 의심 증상 시 신속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약국 등에 자가검사키트를 구비하고,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권 장관은 "이번 여름휴가는 7월 말∼8월 초 성수기를 피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보내주기를 바란다"며 "휴가 기간은 단기 휴가 방식으로 2번 이상 나눠서 짧고 안전하게 보내기를 권고드린다"고 말했다.

hyunmin623@yna.co.kr

zer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z2BUBIJA1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