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세균·이낙연도 경선연기 '군불때기'…이재명측 "원칙대로"

송고시간2021-06-07 16:54

beta

더불어민주당에서 대선 경선 연기론을 놓고 주자 간 신경전이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당 대선기획단이 경선 일정을 확정하기 전까지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측과 경선 연기 찬성 주자 측의 논쟁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 전 총리는 7일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조만간 백신 접종이 제대로 이뤄지면 정상적 경선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경선 시기, 방법 논의를 진지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초선 모임 '더민초', 경선연기론 의제화 않기로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이재명 - 이낙연 - 정세균

[(왼쪽부터) 연합뉴스 제공 - 이낙연상 임선대위원장 측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서 대선 경선 연기론을 놓고 주자 간 신경전이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후발주자들뿐만 아니라 '빅 3' 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 등도 '경선에 도움이 되는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며 경선 연기론에 한 걸음 다가가면서다.

당 대선기획단이 경선 일정을 확정하기 전까지 경선 연기에 반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측과 경선 연기 찬성 주자 측의 논쟁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 전 총리는 7일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조만간 백신 접종이 제대로 이뤄지면 정상적 경선이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것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경선 시기, 방법 논의를 진지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당내 의견이 이렇게 분분하다면 지도부가 빨리 정리해주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이어 '경선이 본선에 도움이 되는 방향이 돼야 한다는 지적에는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경선 연기론을 공개 제기한 최문순 강원지사는 이날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선 흥행 실패 우려를 들어 "연기하는 게 맞겠다. 연기하지 않는다면 그 대안으로 어떻게 흥행할지 논의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이광재 의원도 포럼 행사 뒤 기자들과 만나 "백신 문제가 일단락될 때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밝혔다.

초선, 친문 그룹 일부도 경선 연기 필요성을 거론하고 있으며, 앞서 권리당원 일부도 회견에서 경선 연기를 공개 요구한 상태다.

초선 모임 '더민초' 운영위원장 고영인 의원
초선 모임 '더민초' 운영위원장 고영인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이 지사 측 김병욱 의원은 라디오에서 "경선을 미룬다면 과연 정기국회와 국감이 제대로 되겠느냐"며 "원칙대로 경선을 치러야 하고 정책, 법, 예산으로 국민들에게 더 많은 성과를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의 경선 일정과 무관하게 민주당 후보를 일찌감치 선출해 정기국회에서 집권 여당의 실력을 보여주는 것이 대선 승리 전략이라는 것이 이 지사 측의 생각이다.

다만 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 운영위원회는 이날 경선 연기론을 전체회의 정식 안건으로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이 밝혔다.

일부 초선이 회의 안건으로 올리자고 건의했지만, 정치적 파장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이다. 이미 각 주자 진영에 몸담은 사람도 상당수인 만큼 초선 전체 이름으로 합치된 의견을 내기 어렵다는 현실적 요인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당 지도부는 여전히 경선 일정에 신중한 입장이다.

지도부 관계자는 "경선 일정을 건드리는 순간 룰도 바꾸자는 이야기가 쏟아질 것"이라며 "정해놓은 원칙을 바꾸는 일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