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고 아삭거리는 식감 엄지척…충북 음성 '다올찬 수박' 출하

송고시간2021-06-07 16:06

beta

당도 높고 식감 좋아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충북 음성 '다올찬 수박'이 7일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갔다.

오염 없는 환경에서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되는 다올찬 수박은 달고 아삭거리는 맛이 일품이다.

음성군 관계자는 "다올찬 수박은 품질을 인정받아 수도권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수박"이라며 "작황이 좋아 올해도 고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음성=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당도 높고 식감 좋아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충북 음성 '다올찬 수박'이 7일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갔다.

다올찬 수박 홍보하는 조병옥 음성군수
다올찬 수박 홍보하는 조병옥 음성군수

[음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올찬은 '속이 꽉 차고 단단하다'는 의미로, 음성군이 품질을 인증하는 수박의 공동 브랜드다.

오염 없는 환경에서 친환경 농법으로 재배되는 다올찬 수박은 달고 아삭거리는 맛이 일품이다.

이 지역 농가 958곳이 1천135㏊에서 한해 6만5천t의 다올찬 수박을 생산, 1천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음성군이 직영하는 농산물 쇼핑몰 '음성장터'에서 직거래로 구매할 수 있다.

출하 시작한 음성 다올찬 수박
출하 시작한 음성 다올찬 수박

[음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음성군 관계자는 "다올찬 수박은 품질을 인정받아 수도권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수박"이라며 "작황이 좋아 올해도 고소득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