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링컨 "코로나 진짜 원인 찾겠다"…중국 재조사 다시 촉구

송고시간2021-06-07 14:58

beta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 속에 미국 정부가 사실을 규명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진짜 원인을 찾겠다"며 중국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기원 규명은 책임론으로 직결될 수 있는 까닭에 최대 피해국인 미국과 최초 발병 보고국인 중국은 조사를 두고 접점이 없이 대치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유행 재발 막거나 완화할 유일한 방법"

"중국, 국제사회 책임있는 일원이라면 정보 공유하라"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두고 접점없는 대치를 되풀이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두고 접점없는 대치를 되풀이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을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 속에 미국 정부가 사실을 규명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진짜 원인을 찾겠다"며 중국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가 진짜 원인을 찾아야 할 가장 중요한 이유는 그렇게 하는 것이 다음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막거나 최소한 완화하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의 기원 규명은 책임론으로 직결될 수 있는 까닭에 최대 피해국인 미국과 최초 발병 보고국인 중국은 조사를 두고 접점이 없이 대치하고 있다.

그러나 정치적 공방과는 관계없이 전염병의 발병원 추적은 보건정책에서 상당히 중요한 의미가 있는 게 사실이다.

질병학자들은 전염병이 창궐하면 최초 진원인 '0번 환자'(patient O)를 찾는 데 노력한다.

이 환자가 확인되면 발병 시점, 방식, 원인과 관련한 핵심적인 의문이 풀려 다음 대유행을 막을 정책을 기획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부실 논란에 휘말린 세계보건기구 연구진의 코로나19 기원조사 결과 내용

부실 논란에 휘말린 세계보건기구 연구진의 코로나19 기원조사 결과 내용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아직도 국제 연구진과 전문가들의 접근을 막고 실시간으로 정보를 공유하지도 않는 등 필요한 투명성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것(투명한 조사)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결국에는 그렇게 하는 것이 중국에도 심대하게 이익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투명한 조사를 수용하는 것이 중국의 국제사회 위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지적도 뒤따랐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임을 자처하려고 한다면 이런 사태(팬데믹)가 재발하는 것을 확실히 막아내기 위해 보유정보를 모두 제공하려고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한 코로나19 기원 연구단은 올해 초 중국에 파견돼 한 달간 조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조사단은 정보에 온전하게 접근하지 못한 채 중국에서 이미 결론을 내린 연구결과만 중국이 유도하는 대로 재검토하고 왔다는 비판을 받았다.

미국을 중심으로 재조사 촉구가 쏟아지고 있으나 이번 사태에서 WHO로 대변되는 국제사회가 중국의 동의 없이 현지 조사를 수행할 권한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블링컨 "코로나 진짜 원인 찾겠다"…중국 재조사 다시 촉구 - 3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