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고 나면 번지는 과수화상병…충북 163곳, 60.5㏊ 피해 집계

송고시간2021-06-07 14:57

beta

충북지역의 과수화상병 피해 규모가 지속해서 늘고 있다.

7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이날 기준 도내 농가 163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피해 규모는 60.5㏊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주일새 배 가까이 확산…단양·괴산도 올해 첫 바이러스 유입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지역의 과수화상병 피해 규모가 지속해서 늘고 있다.

특히 단양에 이어 괴산에서도 발병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과수화상병에 걸린 나무 매몰하는 모습
과수화상병에 걸린 나무 매몰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이날 기준 도내 농가 163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피해 규모는 60.5㏊이다.

수치상 일주일 전 99곳, 34.7㏊와 비교하면 순식간에 배 가까이 늘었다.

지역별로는 충주가 113곳(44.3㏊)으로 가장 많다.

충주는 14개 읍·면·동에서 광범위하게 확산하고 있다.

이어 음성 24곳(8.6㏊), 제천 22곳(5.6㏊), 단양 2곳(1㏊), 괴산 1곳(0.9㏊), 진천 1곳(0.1㏊) 순이다.

이 가운데 올해 처음 이 병에 걸린 나무가 확인된 단양과 괴산에 대해서는 식물검역본부가 바이러스 유입 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농정당국은 확진 판정이 나면 대상 나무를 선별해 매몰 처리하고 있다.

현재 129곳 40.9㏊의 매몰 작업을 완료했다.

정부는 과수화상병 경보단계를 '경계'로 상향 조정해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충북도 역시 긴급 예찰 반경을 발생 과수원 반경 2㎞에서 5㎞로 확대하고, 도 종합상황실 근무인력도 완전가동(풀가동) 중이다.

도 관계자는 "선제적 예찰활동과 신속한 방제 매몰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일선 농가에서도 철저한 예찰과 적극적인 의심 신고로 차단 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과수화상병은 나무가 불에 그슬린 것처럼 말라 죽는 국가검역병이다. 주로 사과·배 나무에 피해를 준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