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앙선 침범 서행 차량서 의식 잃은 운전자 구한 시민

송고시간2021-06-07 14:22

beta

인천경찰청은 차량을 운행하다가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한 유명한(35)씨에게 청장 표창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유씨는 지난달 31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서행하는 승용차를 발견했다.

승용차에는 운전자 A씨가 의식을 잃은 상태로 앉아 있었고 유씨는 곧바로 112에 신고한 뒤 심폐소생술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경찰청, 유명한씨에 표창 수여…시민경찰로 선정

표창받은 유명한(사진 오른쪽)씨
표창받은 유명한(사진 오른쪽)씨

[인천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경찰청은 차량을 운행하다가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구한 유명한(35)씨에게 청장 표창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유씨는 지난달 31일 새벽 시간대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서행하는 승용차를 발견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유씨는 자신의 차량을 도로에 멈춰 세우고 해당 승용차에 다가갔다.

승용차에는 운전자 A씨가 의식을 잃은 상태로 앉아 있었고 유씨는 곧바로 112에 신고한 뒤 심폐소생술을 했다.

A씨는 당시 급성 심근경색으로 의식을 잃었으나 유씨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김병구 인천경찰청장을 대신해 유씨에게 표창장을 준 강석현 인천 서부경찰서장은 "조금만 늦었다면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며 "신속하고 용기 있게 행동한 유씨에게 감사드린다"고 격려했다.

'우리동네 시민경찰'은 범인 검거, 범죄 예방, 인명 구조 등에 참여한 시민을 포상하는 공동체 치안 활성화 정책으로 2019년부터 전국에서 시행 중이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