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정시 외길' 문인수 시인 별세(종합)

송고시간2021-06-07 15:52

beta

따뜻한 감수성을 바탕으로 순수 서정시를 추구해온 문인수 시인이 7일 별세했다.

고인의 시풍은 서정적이고 사변적이면서 성찰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따뜻한 감수성을 바탕으로 순수 서정시를 추구해온 문인수 시인이 7일 별세했다. 향년 76세.

1945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대구고등학교를 나와 동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중퇴했다. 40대에 접어든 1985년에 시 전문지 '심상'을 통해 등단했다. 대구시인협회장을 지냈고 영남일보 교열기자로도 일했다.

늦깎이로 데뷔해 지역에서 활동하는 비주류 시인으로 출발했지만 꾸준한 시작 활동으로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내며 입지를 굳혔다. 고인의 시풍은 서정적이고 사변적이면서 성찰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압축적이고 절제된 시어로 외롭고 소외된 존재들을 감싸 안으며 공감과 연민을 드러내는 작품을 주로 썼다.

대표작으로 시집 '쉬!', '배꼽' 등이 꼽힌다. 이 밖에도 시집 '적막 소리', '뿔', '홰치는 산', '동강의 높은 새', '그립다는 말의 긴팔', 동시집 '염소 똥은 똥그랗다' 등이 있다.

김달진문학상, 노작문학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한국가톨릭문학상, 미당문학상, 목월문학상 등을 받았다.

빈소는 대구 파티마병원 장례식장. 발인 9일 오전 9시. 장례는 대구시인협회장으로 치른다.

문인수 시인
문인수 시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DB 금지]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