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정시 외길' 문인수 시인 별세

송고시간2021-06-07 12:10

beta

서정적 시 세계를 구축해온 문인수 시인이 7일 별세했다고 지인들이 전했다.

고인의 시풍은 서정적이고 사변적이면서 성찰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서정적 시 세계를 구축해온 문인수 시인이 7일 별세했다고 지인들이 전했다. 향년 76세.

1945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대구고를 나와 동국대 국어국문학과를 중퇴했다. 1985년 시 전문지 '심상'을 통해 등단했고 대구시인협회장을 지냈다.

대표작으로 시집 '쉬!', '배꼽', '적막 소리', '뿔', 동시집 '염소 똥은 똥그랗다' 등이 있다.

김달진문학상, 노작문학상, 시와시학상, 편운문학상, 한국가톨릭문학상, 미당문학상 등을 받았다.

고인의 시풍은 서정적이고 사변적이면서 성찰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압축적이고 절제된 시어로 외롭고 소외된 존재들을 향해 따뜻한 시선과 연민을 드러내는 작품을 주로 썼다.

문인수 시인
문인수 시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DB 금지]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