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남북협력사업 때 대북제재 존중…평화적 의미도 고려"

송고시간2021-06-07 12:01

beta

통일부는 7일 앞으로 금강산관광을 비롯해 남북협력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대북 제재를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025년 골프 세계선수권 남북 공동유치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최근 발언에 미국 국무부가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는 논평을 낸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하며 "정부는 이런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다만 이런 사업들이 가진 평화적 의미, 그리고 국제스포츠대회 등이 갖는 성격 등을 충분히 고려하면서 제재와의 관련성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7일 앞으로 금강산관광을 비롯해 남북협력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대북 제재를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025년 골프 세계선수권 남북 공동유치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최근 발언에 미국 국무부가 대북제재 이행을 강조하는 논평을 낸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하며 "정부는 이런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방향에서 금강산관광 정상화와 골프대회 등을 포함한 다양한 민간 차원의 협력 제안 등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다만 이런 사업들이 가진 평화적 의미, 그리고 국제스포츠대회 등이 갖는 성격 등을 충분히 고려하면서 제재와의 관련성 등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지난 4일 금강산 골프장 건설에 참여한 아난티 그룹의 이중명 회장 겸 대한골프협회 회장을 만나 2025년 골프 세계선수권 남북 공동유치 사업에 대해 "저희가 할 수 있는 도움과 협력,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미 국무부는 이 장관의 해당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미국은 남북 간 협의를 지원한다"면서도 "유엔 대북 제재는 지속되고 있으며 미국은 유엔 및 북한 주변국과의 외교 등을 통해 이 대북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날 보도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