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세행, '판사 사찰 문건' 의혹 윤석열 등 공수처 고발

송고시간2021-06-07 14:05

beta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7일 '판사 사찰 문건'을 불법 작성하고 이와 관련한 수사를 막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사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전 총장과 조남관 전 대검 차장, 조상철 전 서울고검장, 명점식 서울고검 감찰부장,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등 6명을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공수처에 요구했다.

이 단체 김한메 대표는 "윤 전 총장과 한 전 부장 등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사건 등에서 검찰에 유리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재판부에 대한 개인신상 정보까지 위법적으로 수집해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충원 방명록 쓰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현충원 방명록 쓰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현충일을 하루 앞둔 지난 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방명록을 쓰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방명록에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썼다. [윤 전 총장 지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7일 '판사 사찰 문건'을 불법 작성하고 이와 관련한 수사를 막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전·현직 검사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 전 총장과 조남관 전 대검 차장, 조상철 전 서울고검장, 명점식 서울고검 감찰부장,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등 6명을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처벌해달라고 공수처에 요구했다.

이 단체 김한메 대표는 "윤 전 총장과 한 전 부장 등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사건 등에서 검찰에 유리한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재판부에 대한 개인신상 정보까지 위법적으로 수집해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어 "법무부 장관이 이에 관한 수사 의뢰를 했기에 공수처법에 따라 공수처로 이첩해야 했지만 지난 2월 '제 식구 감싸기'식으로 무혐의 처분했다"고 덧붙였다.

고발장 접수하는 김한메 대표
고발장 접수하는 김한메 대표

(과천=연합뉴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김한메 대표가 7일 '판사 사찰 문건'을 불법으로 작성하고 이와 관련한 수사를 막았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고 있다. [사세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