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도 가볍게"…'홈술' 유행 속 무알코올 맥주 '인기'

송고시간2021-06-07 10:3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서 가볍게 술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무알코올 주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온라인 장보기몰 마켓컬리에 따르면 지난 1~5월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376% 증가했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제품을 많이 찾으면서 안주도 '가벼운' 제품이 인기를 누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켓컬리 1~5월 무알코올 주류 판매 376% 증가

무알코올 캔맥주
무알코올 캔맥주

[마켓컬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서 가볍게 술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무알코올 주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온라인 장보기몰 마켓컬리에 따르면 지난 1~5월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은 작년 동기 대비 376% 증가했다.

가장 인기 있는 주종은 맥주로, 전체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의 61%를 차지했다.

칭따오, 호가든, 칼스버그, 하이네켄 등 해외 유명 브랜드의 무알코올 상품이 많이 팔리는 편이다. 같은 브랜드라도 병보다는 캔 상품 판매량이 2배가량 높았다.

국내 주류법상 알코올 도수가 1% 미만인 비알코올 음료와 0%인 무알코올 음료는 모두 '무알코올 주류'로 분류된다.

알코올 도수가 낮은 제품을 많이 찾으면서 안주도 '가벼운' 제품이 인기를 누렸다.

조사 기간 막창, 대창, 오도독뼈, 닭근위 등 대표 술안주 제품 판매량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먹태 등 건어물 판매량은 31% 증가했다.

김스낵, 황태 스낵 등의 판매량도 61% 뛰었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체중 관리에도 신경을 쓰기 위해 알코올 도수와 칼로리가 낮은 제품을 많이 찾는 것 같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